최종편집 : 2024-07-19 19:14 (금)
속초에서 ‘힙’하게 놀자!
상태바
속초에서 ‘힙’하게 놀자!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8.2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는 도중 틈틈이 로컬 탐방
칠성조선소 살롱
칠성조선소 살롱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쓸모를 다해 방치되고 버려졌던 공간이 젊은 감각이 더해져 ‘힙’한 핫
플로 거듭났다. 속초시외터미널이 있는 ‘동명동’이 그런 곳이다. 분단 전에는 속초역이, 1960년대부터는 시외버스터미널이 있어 유동인구가 많아 상권이 발달한 번화가였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며 활기를 잃고 쇠락, 빈집이 늘어나고 인적도 뜸해졌다. 그랬던 곳이 빈티지, 뉴트로 트렌드에 맞물려 활기를 되찾고 있다. 속초의 새로운 핫플로 떠오른 곳은 소호259, 칠성조선소, 문우당서점, 완벽한 날들이다.

소호259
소호259

*로컬과 여행자의 아지트 ‘소호259’

어둡고 적막이 흐르던 속초시외버스터미널 뒷골목에 들어선 ‘소호259(Soho259)’. ‘동명동’에 로컬바람을 불어넣으며 상권을 살린 주역으로, 게스트하우스, 카페&스튜디오, 여행자를 위한 문화공간 ‘고구마쌀롱’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아기자기한 벽화도 시선을 끈다. 소호클래스에선 요가, 로컬 여행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선보이고 있다. 

소호259
소호259

* 쇠락한 조선소에서 카페로 탈바꿈! ‘카페 칠성조선소 살롱’ 

청초호 핫플로 유명한 ‘카페 칠성조선소 살롱’. 할아버지가 1950년대 배를 짓던 조선소를 손주가 카페로 변신시킨곳. 카페와 박물관, 서점으로 구성된 감성 공간으로, 낡은 조선소의 흔적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칠성조선소 살롱
칠성조선소 살롱

조선소 건물은 물론, 배를 묵는데 필요한 쇠사슬, 배를 이동시키기 위한 녹슨 레일, 목재, 할아버지 때 사용했던 각종 서류까지. 옛것을 새로운 방식으로 즐기려는 젊은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카페 창가에 앉으면 청초호 풍경을 즐길 수 있으니,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겨보자.

칠성조선소 살롱
칠성조선소 살롱

*동네서점 산책 ‘문우당서림’

로컬문화 탐방엔 동네 서점 산책이 제격이다.

그 중 ‘문우당서림’은 지역 명물로 거듭난 독립서점으로. 서점들이 하나둘 문을 닫는 현실과는 달리 지역민과 여행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

문우당서점
문우당서점

1984년 5평으로 시작한 동네 작은 서점에서 현재 2층 건물의 250평 규모로 대폭 확대됐다. 서가에 9만여권의 책이 빼곡하게 꽂혀있다. 서가마다 운영자의 세심한 책 추천 글귀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 속초 시외터미널 뒤쪽 수복로259번길에 있는 독립서점 ‘완벽한날들’은 주인의 확실한 취향이 느껴지는 추천 책을 읽는 재미가 남다르다. 1층 카페와 서점, 2층 게스트하우스로 이루어져 있으며, 다양한 북토크, 강연, 전시 등이 열린다.

칠성조선소 살롱
칠성조선소 살롱
소호259
소호259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