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5 20:42 (토)
숨겨진 보석 같은 열대섬, 태초의 자연 만나는 '티니안&로타'
상태바
숨겨진 보석 같은 열대섬, 태초의 자연 만나는 '티니안&로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3.0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월까지 이어지는 사이판의 건기 날씨는 휴양객들에게 최적기
로타 스위밍홀 /사진-마리아나관광청
로타 스위밍홀 /사진-마리아나관광청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숨겨진 보석같은 열대섬에서 잊지 못할 휴가를 만끽하고 싶다면 티니안(Tinian)과 로타(Rota)는 어떨까. 사이판과 이웃해 경비행으로 15분~30분 남짓이면 닿을 수 있는 데다 태초의 자연을 품고 있어 안구정화를 선사한다.

마리아나관광청은  "총 14개의 섬을 품은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사람이 살고 있는 유인도는 사이판, 티니안, 로타 3개뿐"이라며 "특히 티니안과 로타는 한국에서 비교적 가까운 데다 여전히 손떼 묻지 않은 태초의 자연미를 지니고 있어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사이판은 매년 12월부터 4월까지는 잦은 소나기 없이 쾌청하고 보송한 날씨가 이어지는 건기로 여행 최적기"로 "올 봄, 한적한 자연 속에서 뜨거운 휴양을 즐기고자 하는 휴양객들을 위해 사이판과 이웃한 티니안(Tinian)과 로타(Rota)의 매력을 소개한다"고 말했다. 

티니안과 로타는 사이판에서 경비행기로 각각 15분, 30분이면 닿는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손쉬운 방문이 가능하다. 각 섬마다 공항 인근에 조성된 작은 마을 외에는 어디에서나 생생한 열대 자연이 살아 숨쉰다.  

이웃 섬으로 향하는 스타마리아나스 에어 경비행기 /사진-마리아나관광청
이웃 섬으로 향하는 스타마리아나스 에어 경비행기 /사진-마리아나관광청

티니안(Tinian)의 뜨거운 매력 만나보세요

사이판에서 경비행기로 편도 15분이면 도착하는 이웃 섬인 티니안. 해당 비행편은 현지의 지역 항공사인 ‘스타 마리아나스 에어(Star Marianas Air)’가 매일 운항 중이다. 

세로 약 16km, 가로 약 8km 크기의 이 아늑한 섬은 사이판 서쪽 해변에서 육안으로도 보일 만큼 가깝게 위치한다. 섬은 공항 주변의 산호세 마을(San Jose Village)을 제외하고는 모두 인적 드문 청정 자연을 간직하고 있다. 

특히 티니안의 열대 정글에서 지역 특산품인 도니살리(Donni Sali) 고추가 많이 자라기에, 매년 초 ‘티니안 핫 페퍼 페스티벌(Tinian Hot Pepper Festival)’이 열리기도 한다. 2024년의 해당 축제는 지난 2월 16일~17일 이틀간 개최되었다.

* 가볼만한 티니안의 명소 '타가 비치 Taga Beach'

티니안에서는 사람 발자국 하나 없는 숨겨진 해변을 찾는 재미가 쏠쏠한데, 그중 산호세 마을과 가장 가깝게 위치하는 해변이 바로 타가 비치이다. 북마리아나 제도의 고대 차모로족 족장이었던 타가와 그의 가족만이 들어갈 수 있는 해변이기도 했다는 이곳은 산호세 마을을 받치고 있는 해안절벽에 작은 모래사장이 둘러싸여 있는 지형이기에 프라이빗한 휴식처로 안성맞춤이다. 매일 저녁 아름다운 석양을 감상하기에도 좋은 해변이다.

티니안 타가비치 /사진-마리아나관광청
티니안 타가비치 /사진-마리아나관광청

* 가볼만한 티니안의 명소 원자폭탄 적하장 터 Atomic Bomb Loading Pit

작년 여름에 흥행한 영화 <오펜하이머>에서 주요하게 다뤄지는 인류 최초의 원자폭탄이 탑재되어 그 비행을 시작한 장소가 바로 티니안이다. 1945년에 만들어진 섬 내의 원자폭탄 보관소는 물론, 이를 실은 전투기가 일본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로 향하는 비행을 시작한 활주로가 모두 보존되어 있어 제2차 세계대전의 흔적을 만나볼 수 있다.

정글과 해변이 선사하는 풍경 '로타 Rota'

사이판에서 경비행기로 편도 30분이면 도착하는 로타 역시 현지의 지역 항공사 스타 마리아나스 에어를 통해 매일 비행편이 운항되고 있다. 세로 약 8km, 가로 약 14km 크기의 섬 로타는 공항 인근의 송송 빌리지(Songsong Village)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이 숨겨진 보석 같은 정글과 해변으로 가득하다. 쥐라기 시대의 자연을 마주하는 듯 놀랍도록 생생한 자연이다. 로타에서는 매년 9월에 정겨운 마을 잔치와 같은 ‘로타 코코넛 축제(Rota Coconut Festival)’가 열리며, 지난 1월에는 로타에서의 첫 마라톤 행사였던 ‘로타 마라톤(Rota Marathon)’이 개최되기도 했다.

*가볼만한 로타 명소 '송송 빌리지 전망대 Songsong Village Lookout'

로타 송송 빌리지 전망대의 풍경/사진-마리아나관광청
로타 송송 빌리지 전망대의 풍경/사진-마리아나관광청

섬 유일의 번화가인 송송 마을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이다. 송송 마을의 풍경이 특별한 이유는 마을의 오른쪽 바다는 필리핀해, 왼쪽 바다는 태평양이라는 데에 있다. 더불어 마을 너머로 우뚝 솟은 2단 케이크 모양의 ‘웨딩케이크산(Mt. Wedding Cake)’ 자태도 감상할 수 있다.

*가볼만한 로타 명소 스위밍 홀 Swimming Hole

로타 북쪽 해안선에 숨어 있는 스위밍 홀은 말 그래도 자연이 만든 천연 수영장이다. 동그랗게 빚어진 암초의 구멍 속에 에메랄드빛 바닷물이 차올라 있는 지형이다. 스위밍 홀은 바다가 잔잔한 날이면 부드러운 모래 바닥과 얕은 수심으로 평온하게 유영을 즐기기에 좋은 휴식처가 되어준다.

티니안 타가비치/사진-마리아나관광청
티니안 타가비치/사진-마리아나관광청

여행 TIP -사이판-티니안·로타 경비행기 운항 정보

북마리아나 제도의 지역 항공사, 스타 마리아나스 에어는 사이판에서 출발하는 티니안행 비행편을 매일 9편 운항하고 있다. 

사이판에서 출발하는 로타행 비행편은 매일 3편 운항된다. 이웃 섬을 찾는 여행객들은 인천-사이판 노선으로 도착하는 사이판 국제공항에서 국내선 터미널로 이동하여 희망하는 이웃 섬의 비행편을 예매할 수 있다. 스타 마리아나스 에어 홈페이지 에서 온라인 예매도 가능하다. 

티니안과 로타는 비행 시간이 짧아 당일 투어로 다녀오는 여행객도 많다.  

사이판-티니안 비행 일정표
사이판-티니안 비행 일정표
사이판-로타 비행 일정표
사이판-로타 비행 일정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