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1:05 (목)
스위스 알프스 빙하 따라 컬러풀한 숲을 걷다
상태바
스위스 알프스 빙하 따라 컬러풀한 숲을 걷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0.10.2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가고 싶은 세계 가을 명소 원픽
오색 찬란 색채 마법 속으로!
루체른 쉬라텐플루의 가을
루체른 쉬라텐플루의 가을

올 봄 전 세계에 퍼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금방 끝날 줄 알았던 코로나19가 가을에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가을 무렵이면 다시 떠날 수 있을 거라 기대했지만, 여전히 해외여행은 올 스톱. 그러나 자연은 시간의 변화에 따라 다시금 가을빛으로 물들고 멋진 비경을 품은 채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다시 만나고 싶은 가을 비경을 위시리스트에 담아보자. 오색 찬란 색채 마법 부리는 자연의 울림을 기대하며.

알레취(Aletsch) 빙하 숲의 가을
알레취(Aletsch) 빙하 숲의 가을

스위스 알프스 빙하 따라 컬러풀한 숲을 걷다

서늘해진 공기와 바스락거리는 바람, 황금빛 가을 햇살이 빛나면 가장 아름다운 스위스를 만날 수 있는 시기다. 빨강, 노랑, 주홍빛, 색채 마법이 펼쳐지는 스위스 최고의 단풍 속을 천천히 거닐며 풍미 깊은 가을정취에 빠져보고 싶다.

취리히(Zürich)의 가을
취리히(Zürich)의 가을

* 알레취(Aletsch) 빙하 숲이 가을빛에 물들다!

리더알프(Riederalp)부터 베트머호른(Bettmerhorn)까지 이어지는 하이킹 코스는 수령이 900년이나 되는 소나무로 빼곡해 장관을 연출한다. 특히 가을이면 하얀 눈과 오색 빛 단풍이 한데 어우러진 풍경이 그야말로 환상적이다. 모오스플루(Moosfluh) 전망대에 서면 신비스런 빙하의 파노라마가 펼쳐진다.

알레취(Aletsch) 빙하 숲의 가을
알레취(Aletsch) 빙하 숲의 가을

*로르샤흐에서 즐기는 퐁뒤 가을 피크닉

호숫가 마을 ‘로르샤흐(Rorschach)’에선 스위스, 오스트리아, 독일의 바바리아(Bavaria), 바덴(Baden), 뷔어템베르크(Württemberg)까지 3개국, 5개 컨트리 파노라마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보덴제(Bodensee) 호수와 아펜첼(Appenzell) 사이에 있는 산맥에는 수많은 하이킹 트레일이 이어져 있는데, 아름다운 가을 풍광 즐기며 걷기 좋다.

로르샤흐
로르샤흐

보다 맛있게 이 곳의 가을을 추억하는 방법은 퐁뒤 피크닉을 즐기는 것이다. 생갈렌(St. Gallen)에서 퐁뒤 배낭을 사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준비는 끝. 백팩에는 퐁뒤, 와인 등 모든 재료와 퐁뒤 냄비, 식탁보, 포크까지 들어있다. 이 퐁뒤 백팩은 생갈렌 관광청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지정된 상점에서 픽업하면 된다. 가격은 2인용은 CHF 69, 4인용은 CHF 99.

* 사스페 ‘샤모아 트레일’에서 야생동물과의 교감

사스페(Saas-fee) 숲의 가을은 낙엽송이 노랗게 물든다. 이 곳의 하이킹 코스는 웅장한 빙하의 파노라마 펼쳐지는 미샤벨(Mischabel) 산맥의 산등성이를 지나는 길이다. 이 트레일의 원래 이름은 겜스베그(Gemsweg)로, ‘샤모아 트레일’이라는 뜻이다. 한니그 정상역에서 시작해, 내려오다 보면 ‘샤모아’를 비롯해 알프스에서 서식하고 있는 야생동물을 만날 수도 있다.

사스페 ‘샤모아 트레일’
사스페 ‘샤모아 트레일’

* 체르마트의 아름다운 호수길 따라

체르마트엔 산과 호수가 빚은 예술같은 비경을 만날 수 있는 다섯 개 호수 트레일이 있다. 이 웅장한 하이킹 트레일은 슈텔리제(Stellisee), 그린드이제(Grindjisee), 그륀제(Grünsee), 모오스이제(Moosjisee), 라이제(Leisee) 호수를 연결한다. 이중 세 개의 호수에서는 마터호른(Matterhorn)이 수면 위로 반사되는 진기한 가을 풍경을 만날 수 있다.

체르마트
체르마트

* 로컬들이 즐겨 찾는 취리히 단풍

취리히(Zürich)의 뒷동산 ‘위에틀리베르크’에 오르면 취리히 도심의 아기자기한 지붕들과 가을 햇살이 반짝이는 호수, 가을 옷으로 곱게 차려 입은 알비스(Albis) 산맥과 알프스 산맥이 한 눈에 들어온다. 펠젠에그까지 향하는 하이킹은 한 시간 반 정도 소요되는데, 펠젠에그에서 알비스파스회헤로 이어진다. 가을에 가장 아름다운 길로 손꼽히는 곳으로, 로컬들이 단풍놀이를 위해 즐겨찾는 곳이다.

취리히(Zürich)의 가을
취리히(Zürich)의 가을

* 루체른 쉬라텐플루에서 가을 정취에 취하다!

루체른(Luzern) 호수 지역 쇠렌베르크(Sörenberg)의 가을은 기막힌 풍경을 연출한다. 특히 하이킹 코스가 마르바헤그의 햇살 가득한 언덕배기부터 마르바흐 마을까지 이어지는 데, 걷는 내내 가을 정취를 물씬 즐길 수 있다. 그 중 ‘쉬라텐플루’의 풍경이 압권이다. 임브리그(Alp Imbrig) 들판과 장작불을 피울 수 있는 피크닉 장소도 인기 만점이다.

루체른 쉬라텐플루
루체른 쉬라텐플루

 

<사진/스위스 정부관광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