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54 (월)
부안군 위도 전통민속행사 ‘띠뱃놀이’ 성황리 개최
상태바
부안군 위도 전통민속행사 ‘띠뱃놀이’ 성황리 개최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3.02.12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에이야 술배야 술배로구나! 걸렸구나 걸렸구나. 우리 배 망자에 걸렸구나. 이놈의 조기야 어디 갔다가 이제 왔냐. 에이야 술배야 술배로구나”

액을 띠배에 띄워 멀리 보내고 마을의 평안과 풍어를 기원하는 전통문화행사인 ‘위도 띠뱃놀이(중요무형문화재 제82-다호)’ 원형보존 공개행사가 음월 정월 초사흘인 12일 전북 부안군 위도면 대리마을 앞바다에서 성공리에 개최됐다.

위도 앞 바다에서 잡은 조기를 진상했던 170년 전부터 전해 내려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띠뱃놀이는 정월 초하루부터 초사흘까지 제를 올리고 작은 어선(띠배)을 띄우는 전통민속행사다.

이날 띠뱃놀이 행사는 이른 아침 대리마을 풍물패의 오방진굿, 풍년굿으로 띠뱃굿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동편당산제를 올리고 당젯봉 정상의 원당(소원을 비는 곳)에 올라 제물을 진설했다. 원당에서 굿과 제사를 지낸 뒤 띠배 전시·전수관과 마을을 한 바퀴 돌고 바다가 보이는 마을 앞 부두에 도착했다.

원당에 오르지 않은 마을 주민들은 띠배와 제웅을 준비했다. 띠배는 띠풀과 짚, 싸리나무 등을 함께 엮어 길이 3m, 폭 2m 정도의 크기로 만들었다. 또 동·서·남·북·중앙 등 5방위의 재액을 상징하는 5개의 제웅과 어부·선원을 의미하는 7개의 허수아비, 만선을 상징하는 오색기, 돗대, 닻을 만들어 달아 배 형태를 갖췄다. 주민들의 소원문도 가득 담겼다.

이후 마을의 중심이 되는 주산을 중심으로 동편 용왕밥 던지기, 동편 당산제, 북편 주산 신령제, 서편 당산제, 서편 용왕밥 던지기, 우물굿 등을 하며 주산돌기를 마친 뒤 마을 앞 부두에 도착, 용왕굿을 하며 신명난 한판을 벌였다.

용왕굿을 마친 뒤 띠배는 모선과 연결된 채 서해 먼 바다로 향했다. 모선에 앞소리꾼과 풍물패들이 승선해 술배노래 등 소리로 용왕을 향한 물길을 열었다. 모선이 바다 가운데에서 띠배를 떼어 놓고 돌아오면서 띠뱃놀이의 모든 행사를 마무리했다.

띠뱃놀이 공식 행사를 마친 주민들은 단합과 화합을 다지며 여흥을 풀기도 했다.

한편, 위도 띠뱃놀이는 지난 1978년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제19회 전국민속 예술경연대회에 대리마을 당제의 한 과정인 ‘띠배보내기’로 출전해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1985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 서천 9경 구경 후 스탬프 받고 특산품 챙기자!

☞ 서부 역사박물관 ‘버지니아 시티’로 GO!

“가평서 설 연휴 녹색기운 충전해볼까?”

고양시 한류월드에 '케이 팝 공연장' 건립

여수시,오동도 모형거북선 새로 제작

프린세스 크루즈,일본 일주 크루즈 특별 세일 행사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