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08:34 (수)
문화재청-구찌, 경복궁 교태전 부벽화 모사도 연말까지 공동 제작
상태바
문화재청-구찌, 경복궁 교태전 부벽화 모사도 연말까지 공동 제작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3.26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복궁 교태전/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 교태전/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문화재청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와 경복궁 교태전 부벽화의 모사도를 제작·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지난 2022년 11월 체결한 ‘문화유산 보존·관리·활용 사회공헌활동 업무 협약(MOU)의 일환이다. 

교태전은 고종연간 왕비의 침전으로 사용된 전각으로, 1918년 일제에 의해 훼철이 결정된 후 창덕궁 대조전 복구를 위한 자재로 쓰였으며, 현재의 건물은 1995년 문화재청에서 복원한 것이다. 교태전 부벽화는 해방 이후 조선총독부 박물관에서 국가로 귀속된 끝에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중이다.

본래 교태전의 벽면을 장식했던 부벽화인 ‘화조도’와 ‘원후반도도’는 조선시대 궁중회화를 계승하면서도 왕비의 모성애를 투영한 원숭이, 왕비의 해로를 상징하는 앵무새를 섬세한 필치로 담아낸 작품들로, 왕비의 공간인 교태전의 장소성과 뛰어난 작품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

경복궁 교태전 내부/사진-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 교태전 내부/사진-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문화재청과 구찌는 관계 전문가의 사업안 검토(23년 12월)와 문화재위원회 안건 보고(24년 3월)를 거쳐 경복궁 교태전의 원형 보전과 관람 콘텐츠 확충을 위해 부벽화 모사도를 제작하고 전시를 개편하기로 했다.

모사도는 앞으로 240여 일간의 시간과 정성을 들여 교태전 내부 벽면에 설치하여 올해 연말 다양한 전시 콘텐츠와 함께 대국민 공개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구찌와 함께 추진하는 이번 협력사업을 통해 문화재청에서 추진 중인 경복궁 복원사업의 고도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경복궁을 찾는 내외국인 관람객들이 고종연간 본래의 경복궁 교태전에 근접한 원형을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구찌와의 이번 첫 번째 협력사업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국가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공동 개발하고 이를 국내외의 다양한 관람객에게 선보이는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