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07:47 (수)
국립자연휴양림 벚꽃 명소 11선...고즈넉한 벚꽃길 걸으며 봄 만끽
상태바
국립자연휴양림 벚꽃 명소 11선...고즈넉한 벚꽃길 걸으며 봄 만끽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3.2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북적이는 봄꽃 명소 피해 새소리 들으며 한적, 여유롭게 벚꽃향연을 즐기고 싶다면 국립자연휴양림으로 떠나보자.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국립자연휴양림 벚꽃 명소 11곳을 추천했다. 

전국 45개 국립자연휴양림은 대부분 도회지를 벗어난 교외에 있어 상춘객으로 붐비는 관광지와 달리 고즈넉한 분위기 속에서 벚꽃을 감상할 수 있다.

국립자연휴양림
전국 국립자연휴양림 벚꽃 명소/인포그래픽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충남 서천의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과 충남 서산의 용현자연휴양림은 대표적인 벚꽃 성지이다. ‘벚꽃 비’를 맞으며 맛보는 야영의 즐거움은 일상의 시름을 씻어내기에 충분하다.

경북 영덕 칠보산자연휴양림과 전남 순천 낙안민속휴양림은 진입로부터 늘어선 벚나무들이 터널을 이루며 휴양객을 맞이한다.

충북 청주의 상당산성자연휴양림은 연분홍 벚꽃과 노란 개나리가 함께 펴 봄 분위기를 돋우고, 강원 원주의 백운산자연휴양림은 시원한 계곡 주변으로 핀 산벚꽃이 이색적이다.

용화산자연휴양림 연립동 벚꽃
용화산자연휴양림 연립동 벚꽃/사진-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이 밖에 용화산, 운장산, 유명산, 지리산, 황정산자연휴양림 등도 벚꽃 명소이다. 전국 국립자연휴양림의 야영장이나 객실을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숲나들e’에서 예약하면 된다.

김명종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자연휴양림을 찾는 국민들이 고즈넉한 숲속에서 휴식하며 일상으로 돌아갈 활력을 얻으시길 바란다”며, “연간 산불의 50% 이상이 건조한 봄철에 집중되므로 자연휴양림 이용객들께서는 산불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