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0 19:08 (목)
서울역사박물관, KATA와 손잡고 '박물관 관광 활성화' 나서
상태바
서울역사박물관, KATA와 손잡고 '박물관 관광 활성화' 나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3.1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체결 (좌) 최병구 서울역사박물관장, (우)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
업무협약 체결 .(좌) 최병구 서울역사박물관장, (우)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최병구)은 지난 13일 본관에서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장 오창희)와 ‘박물관 문화관광 활성화 및 국내외 관광객 유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 개최에 앞서 서울역사박물관측은 한국여행업협회 임원진에게 서울역사박물관의 우수한 관람시설 및 전시 콘텐츠를 소개하는 특별한 자리도 마련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측은 앞으로 서울의 우수한 문화자원을 국내·외 관광객에게 소개하고, 서울역사박물관을 관광거점으로 하는 여행상품을 개발해 ‘문화관광 활성화’에 나서게 된다.
 
 협약 내용은 ▲ 정보공유 및 여행상품 개발 ▲ 박물관 전시, 행사, 문화상품 등 홍보, ▲ 국내·외 단체 관광객 관람 편의 지원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역사박물관 관람객은 167만 명으로, 전년 108만 명 대비 약 54% 늘어나, 대폭 증가 추세이다.

조선시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서울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상설전시실, 매년 서울을 다양한 주제로 살펴보는 기획전시, 이용객 모두에게 편리한 관람환경을 제공하는 등 관람객을 유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이다.

지난해 서울역사박물관 관람객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했지만, 한국여행업협회(KATA)와의 협약을 통해 관람객 증가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여행업협회 회원사가 1,300여 개에 달하는 만큼 홍보 효과 또한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병구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서울역사박물관이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박물관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며, “특히 외국인 관광객에게 서울역사박물관을 적극적으로 어필하여 해외 저변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