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14:09 (수)
서울시의회 최재란 의원 “ 500년 역사 본각사 문화시설로 존치해야”
상태바
서울시의회 최재란 의원 “ 500년 역사 본각사 문화시설로 존치해야”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3.1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란 서울시의원
최재란 서울시의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시 양천구에 소재한 오백년 역사의 사찰인 본각사를 문화시설로 존치해야 한다고 주장이 서울시의회에서 제기됐다. 

최재란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지난 8일 서울시의회 제322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목동 용왕산 근린공원에 위치한 본각사는 오백년 넘는 세월 동안 주민들과 함께 마을을 지켜온 사찰”이라며, “본각사를 불교박물관 같은 문화시설로 존치해 다양한 종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면 문화적 명맥을 유지하는 도시공원의 새로운 모범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최재란 의원에 따르면 본각사에는 1000여 위의 위패가 모셔져 있고, 매주 위령제를 행해지고 있다.

그런데 서울시는 2022년 103억 원의 보상비를 지급하고 매입해 오는 12월 공원 조성을 시작할 예정이다.
 
최재란 의원은 “서울시는 본각사 대웅전의 오백년 역사를 인정하면서도, 개증축으로 인해 고찰로  평가하기가 어렵다고 한다”며 “ 숭례문 역시 가슴 아픈 방화 사건 이후 복원되었음에도 그 역사와 가치는 건재하다. 본각사도 같은 시각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