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0 19:08 (목)
에어프레미아, 2년8개월만에 누적탑승객 100만명 달성
상태바
에어프레미아, 2년8개월만에 누적탑승객 100만명 달성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3.1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명 돌파 기념, ‘에어프레미아와 함께 한 사진 공유하면 100만원 바우처 증정 이벤트 실시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에어프레미아가 취항 2년8개월만에 누적탑승객 100만명을 달성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10일 인천출발 로스앤젤레스행 YP101편에 탑승한 242명의 승객을 포함해 누적탑승객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노선별 탑승객 분포를 보면 국내선 8만1000여명, 무착륙관광비행 1000여명, 미주노선 34만2000여명, 동남아노선 27만7000여명, 일본노선 19만2000여명, 유럽노선 10만7000여명이 에어프레미아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프레미아는 누적 탑승객 100만명을 돌파하기까지 총 3731편을 운항했다. 

탑승객의 국적은 한국인 71만명과 외국인 29만명이며, 남녀 성비는 남성이 54.4%, 여성이 45.6%로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10대 이하가 11.7%, 20대가 25.1%, 30대가 21.6%, 40대가 15.1%, 50대가 13.5%, 60대이상이 12.9%로 전 연령대를 거처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2017년 국제선 전문항공사로 설립된 에어프레미아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첫 운항까지 어려움이 많았다. 설립 4년후인 2017년 7월 항공운항증명(AOC)을 획득하고 국제선이 아닌 김포~제주노선으로 첫 운항을 시작, 무착륙관광비행과 예비승무원 실습비행 등으로 운항을 이어갔다.

2022년 7월 인천~싱가포르 노선을 시작으로 국제선 하늘길을 열었으며 이어서 호찌민, 로스앤젤레스, 나리타에 연이어 취항했다. 항공기도 5대까지 늘리며 뉴욕, 방콕, 프랑크푸르트 등으로 노선을 확장하며 빠르게 입지를 다져왔다. 특히 장거리 노선에서 저렴한 가격과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항공사로 입지를 굳히며 '가심비 여행'을 찾는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번 누적탑승객 100만명 돌파를 기념해 특별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오는 12일 정오부터 25일까지 에어프레미아와 함께한 사진을 공식 SNS(@airpremia_official)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각각 10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증정한다. 해당 바우처는 발행일로부터 3개월동안 전 노선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탑승 가능한 기간은 올해 연말까지다.

또한, 100만명 돌파 이벤트에 참여하려는 신규회원들을 위해 3월말까지 새롭게 가입한 회원에게 10만원 상당의 할인쿠폰 3종(2만원, 3만원, 5만원)을 제공한다. 쿠폰은 발행일로부터 1달 동안 유효하며 탑승기간은 올해 연말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에어프레미아 홈페이지와 공식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명섭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누적탑승객 100만명 달성은 에어프레미아를 향한 고객의 믿음을 증명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와 노선을 제공하며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