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14:41 (월)
올해 첫 개최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 궂은 날씨에도 2만2천명 찾아
상태바
올해 첫 개최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 궂은 날씨에도 2만2천명 찾아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3.0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사진-강진군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사진-강진군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올해 처음으로 지난 2월 23일부터 3월 3일까지 열흘간 전남 강진 백련사 일원에서 열린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에 비, 추위, 강풍 등 궂은 날씨에도 2만 2천여 명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리에 마무리됐다.

축제 기간 대부분이 우천과 추위 등으로 날씨가 좋지 않았음에도 방문객들은 백련사의 동백과 함께 백련사부터 다산초당까지 이어지는 호젓한 산책길을 즐겼다.

축제장에는 사진 인화 서비스, 탁본 체험 등과 백련사에서 주관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소소하지만 재미있는 여행 콘텐츠를 선사했다는 평가이다.

백련사 동백나무숲은 다산초당과 백련사를 접하고 있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문화재이며, 1,500그루의 동백나무와 만개한 동백꽃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관광객들이 아름다움을 오랫동안 기념할 수 있도록 행사장에 포토존을 설치해 큰 호응을 얻었다.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사진-강진군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사진-강진군

특히, 백련사에서 진행한 ‘다산의 차맛은 어떨까?’라는 다도체험을 비롯한 체험형 템플스테이는 단순한 관광상품을 넘어서 심신을 치유하며 안정을 되찾아주는 프로그램으로, 행사기간동안 모든 예약이 마감되며 인기를 모았다.

백련사의 템플스테이는 분주함과 복잡함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고요하고 깊이 있는 명상과 휴식을 선사해 MZ세대를 포함한 도시인들에게 큰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의 데이터에 따르면, 전남 지역 평균 여행지출액은 1인 기준으로 4만 3천 원으로, 이번 축제가 약 9억 5천만 원의 지역경제 파급 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추산돼, 강진 백련사 동백축제는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룬 것으로 평가된다.

윤순칠 도암면발전협의회장은 “열흘간 축제장을 찾아준 많은 관광객 및 지역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축제를 더욱 발전시키고 강진군을 대표할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문제점 등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진 백련사 동백림 / 사진-강진군
강진 백련사 동백림 / 사진-강진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