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12:17 (수)
에어아시아, 인천-코타키나발루 직항 취항..취항 기념 특별 할인 9만원대부터 
상태바
에어아시아, 인천-코타키나발루 직항 취항..취항 기념 특별 할인 9만원대부터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3.0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타키나발루-인천 5일 첫 항공편 탑승률 만석기록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에어아시아의 중ˑ단거리 항공사인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AK)가 인천과 말레이시아 제2의 허브인 코타키나발루를 잇는 직항편을 신규 취항하고, 취항 기념 특별 할인을 오는 17일까지 진행한다. .

이번 코타키나발루행 첫 취항 항공편은 지난 4일 코타키나발루 현지에서 출발했으며, 코타키나발루에서 인천으로 출발한 첫 항공편은 탑승률 100%를 기록했다.

이번 첫 취항 기념식도 지난 5일 새벽 인천공항에서 열렸다. 이날 직항 취항식에 에어아시아 양희찬 한국지사장, 나자루딘 자파르 나자루딘 자파르(Nazarudin Ja'afar) 주한 말레이시아 대사대리, 샤하루딘 빈 야하(Shaharuddin Bin Yahya) 말레이시아 관광청 서울사무소 소장 및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가 인천-코타키나발루 직항편 운항을 개시했다. 5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취항식 현장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가 인천-코타키나발루 직항편 운항을 개시했다. 5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취항식 현장(사진 왼쪽에서 여섯 번째 에어아시아 한국지사장 양희찬, 여덟 번째 나자루딘 자파르 주한 말레이시아 대사대리, 아홉 번째 샤하루딘 빈 야하 말레이시아 관광청 서울사무소 소장)

에어아시아 항공 그룹의 CEO인 보 링검(Bo Lingam)은 “2023년에 사바주의 한국인 방문객이 15만 명을 기록하며 한국이 사바주의 3대 관광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번 직항 취항으로 더욱 많은 한국 여행객이 코타키나발루가 자리한 사바주를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신규 노선 취항을 통해 한국과 사바주 간의 문화적, 경제적 유대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신규 노선 취항 첫 항공편이 만석으로 운항하는 기분 좋은 출발을 한 만큼, 향후에도 한국과 사바 주민들 간의 활발한 교류를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어아시아 양희찬 한국지사장은 "이번 취항을 기념해 9만 5,000원부터 인천-코타키나발루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특가 및 위탁수하물 20%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이를 통해 더욱 많은 한국 여행객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코타키나발루 여행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모션 요금이 적용된 특가 항공권은 오는 17일까지 에어아시아 홈페이지 또는 에어아시아 무브(구 에어아시아 슈퍼앱) 앱에서 선착순으로 구매할 수 있다. 특가항공권 적용 여행 기간은 10월 26일까지다.

한편, 코타키나발루 현지에서는 첫 직항을 기념해 에어아시아, 사바주 관광청(STB), 한국관광공사 말레이시아 지사에서 취항을 기념해 첫 취항 편 탑승객을 위한 특별 공연, 기념품 증정 등 다양한 환송 행사를 진행했다.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는 국내외 항공 네트워크를 더욱 확장하게 됐다.  이번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 운항 개시로 에어아시아는 코타키나발루에서 국내선 9개, 국제선 9개의 취항지로 운항하며 항공 거점으로서 사바주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가 인천-코타키나발루 직항편 운항을 개시했다. 4일 코타키나발루 공항에서 기념품을 수령하는 승객들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가 인천-코타키나발루 직항편 운항을 개시하고, 지난 4일 코타키나발루 공항에서 기념품을 승객들에게 나눠줬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