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6 11:03 (화)
통영·거제, 봄날 자전거 여행 명소
상태바
통영·거제, 봄날 자전거 여행 명소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3.05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산양읍삼칭이해안길.[사진=경남도]
통영 산양읍 삼칭이 해안길.[사진=경남도]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봄바람 살랑이는 3월, 따스한 봄 햇살과 맞으며 자전거 여행하기 좋은 경남 명소를 소개한다. 

 통영 산양읍 삼칭이 해안길

통영 삼칭이 해안길은 통영시 산양읍 영운리 마을 해안선을 따라 나 있는 해안 도로로 해양수산부와 한국 해양재단이 선정한 ‘대한민국 해안 누리길’ 중 하나이다. 

통영 마리나리조트에서 한산 마리나호텔까지의 총 4킬로미터(㎞) 도로로 자전거를 타기에 부담스럽지 않다. 자전거 도로는 산책로와 분리돼 있어 안전하고 편리하다. 

해안 길을 따라가면 코발트 빛 아름다운 통영 바다가 눈 앞에 펼쳐진다. 자전거를 타며 파도 소리와 진한 갯내, 시원한 바닷바람이 몸을 휘감는 경험을 해보길 추천한다. 

또한, 삼칭이 해안길에는 자전거 대여점이 있어 자전거를 가지고 오지 않아도 편하게 대여해 즐길 수 있다.

여행지 정보:

통영 마리나리조트: 경남 통영시 큰발개1길 33 금호통영마리나리조트

통영 한산마리나호텔: 경남 통영시 산양읍 영운리 261
    - 자전거 대여(통영하이킹: http://tyhiking.modoo.at)

 

거제하청면 칠천도 라이딩.[사진=경남도]
거제하청면 칠천도 라이딩.[사진=경남도]

거제 하청면 칠천도 라이딩

‘섬 속의 섬’ 칠천도는 거제도에 부속된 섬 중 하나다. 

하지만 지난 2000년도에 칠천교가 만들어지면서 육지와 연결돼 배를 타고 가지 않아도 갈 수 있게 됐다. 칠천도에는 자전거 도로가 없다. 

차가 다니는 도로로 달려야 하지만 차량이 많이 다니지 않아 안전 장비를 착용하고 자전거를 타기에는 부담이 없다. 

특히, 섬의 가장자리를 두르는 도로가 대체로 평이해 평소 자전거를 자주 타지 않은 초보자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섬을 한 바퀴 도는 데 15킬로미터(㎞)로 약 2시간이 소요되며, 자전거를 타다가 물안해수욕장, 옥계해수욕장에 잠시 멈춰 모래 해변도 거닐고 휴식도 취할 수 있다. 
이밖에도 씨릉섬 출렁다리와 칠천도와 연결된 섬 수야방도 연육교도 걸어보기를 추천한다. 

여행정보:

칠천도: 경남 거제시 하청면 어온리 586-10물안해수욕장: 하청면 어온리 14-7,

옥계해수욕장: 하청면 연구리 산84-8씨릉섬 출렁다리: 하청면 연구리 산80-14,

수야방도 연육교: 하청면 대곡리 94

여행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경남관광길잡이 누리집http://tour.gyeongnam.go.kr)과 경남도 관광 누리소통망(SNS)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