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3 16:51 (화)
인천공항공사, 위탁수하물 조업지원 장비 10대 도입, 운영 개시..업무효율 향상 기대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위탁수하물 조업지원 장비 10대 도입, 운영 개시..업무효율 향상 기대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2.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공항에서 수하물처리 작업을 하는 지상조업사 직원들의 조업환경 개선을 위해 위탁수하물 조업지원장비 설치를 완료하고 공식운영을 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공사는 29일 오후 인천공항 수하물 조업구역에서 ‘위탁수하물 조업지원장비 공식 운영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주견 인프라본부장, 항공사운영위원회(AOC-I) 임성택 사무국장, 8개 지상조업사 대표자, 인천공항시설관리 수하물사업소장 등 약 50명이 참석해 해당 장비의 시범운영 개시를 기념하였다.

29일 인천공항 수하물 조업구역에서 열린 ‘위탁수하물 조업지원장비 공식 운영 기념행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주견 인프라본부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여덟 번 째), 인천국제공항공사 박금암 기계시설처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 째), 항공사운영위원회 임성택 국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 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9일 인천공항 수하물 조업구역에서 열린 ‘위탁수하물 조업지원장비 공식 운영 기념행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주견 인프라본부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여덟 번 째), 인천국제공항공사 박금암 기계시설처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 째), 항공사운영위원회 임성택 국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 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사는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항공수요 회복 과정에서 숙련된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상조업사를 지원하고 현장의 조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조업지원장비를 도입하게 되었다.

공사가 이번에 도입한 장비는 항공기에 탑재된 위탁수하물을 공항의 수하물처리시스템으로 이송하는 작업을 지원하는 ‘이동식 컨베이어’장비로, 공사는 수하물 처리 빈도가 높은 작업장 위주로 조업지원장비 총 10대(제1여객터미널 4대, 탑승동 4대, 제2여객터미널 2대)를 설치하였다.

조업지원장비를 활용한 수하물 조업 사진
조업지원장비를 활용한 수하물 조업 사진

공사는 이번 장비 도입으로 위탁수하물 조업에 소요되는 시간이 감소해 업무효율이 25% 가량 향상되고, 작업자들의 업무강도 역시 크게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에는 수하물 이송 작업시 작업자가 수하물을 직접 들어 운반해야 했으나, 이번 조업지원장비 도입으로 장비를 통한 수하물 운반이 가능해짐에 따라 작업자들의 근골격계 부담 완화 등 업무강도가 경감되고 조업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주견 인프라본부장은 “앞으로 네덜란드 스키폴 공항 등 글로벌 공항과 기술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수하물 혁신그룹 가입을 추진하고 국산 로봇(K-로봇)을 활용한 수하물처리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수하물 처리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을 선도해 업무효율을 향상하고 현장의 근로환경을 지속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수하물 처리 시스템의 지각 수하물 비율은 0.0002%(100만개 당 2개)로 세계공항 평균 0.0069%(100만개 당 69개) 대비 최저수준으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수하물 처리 정확도를 기록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