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3 16:51 (화)
태안 고남패총박물관, 인공지능·디지털 접목 ‘新 문화공간’ 탈바꿈!
상태바
태안 고남패총박물관, 인공지능·디지털 접목 ‘新 문화공간’ 탈바꿈!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2.2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기반 융·복합 콘텐츠 확보, 총 사업비 88억 원 들여 이르면 연말 첫삽-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태안군 고남패총박물관(고남면 고남리 611)이 인공지능과 디지털을 접목한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군은 지난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박경찬 부군수 등 군 관계자와 고남패총박물관 운영위원, 용역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남패총박물관 증·개축 사업 건축설계 및 전시물 제작설치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질의응답 및 의견 수렴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고남패총박물관은 빗살무늬토기와 패총 등 신석기시대 및 청동기시대의 유물과 시대에 따른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군은 지난 2022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증축을 최종 승인받았으며 올해 건축설계 용역 및 구조안전진단 등을 거쳐 이르면 연말 첫삽을 뜰 예정이다.

고남패총박물관 증·개축 조감도/사진-태안군
고남패총박물관 증·개축 조감도/사진-태안군

보고회에 따르면, 이번 증·개축 사업에는 총 88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며, 1·2 전시관을 잇는 지상1층·지하1층 규모의 철골철근콘크리트 건축물이 증축되고 기존 공간은 리모델링된다.

두 곳으로 분리된 전시관을 수평증축 기법으로 연결·통합해 전시실 면적이 178㎡에서 700㎡로 늘어나고 △파노라마 전시실 △커뮤니티홀 △다목적실 △체험실 △야외데크 등 등 관람객을 위한 공간도 마련된다.

콘텐츠 확충에도 심혈을 기울인다. 군은 전통적인 박물관을 뛰어넘는 새로운 문화공간을 조성키로 하고 기존 유물 전시와 AI 등이 결합된 디지털 기반의 융·복합 콘텐츠를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시간의 소환(신석기에서 청동기를 아우르는 패총의 연속성 체험) △공간의 전이(실감기술을 활용한 몰입형 체험) △기술의 융합(상호작용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공간 연출) 등 3가지 차별화 전략을 세우고 하이테크와 고고학을 접목해 색다른 콘텐츠를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오랜 시간 준비한 고남패총박물관 증·개축 사업이 마침내 가시화돼 기쁘다”며 “공간이 늘어나는 만큼 유물을 확충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하는 등 고남패총박물관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착수보고회 모습 / 사진-태안군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착수보고회 모습 / 사진-태안군

 

 

 

담당자-문화예술과 손태옥 주무관(041-670-5617)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