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15:18 (목)
정월 대보름 맞아 창경궁에 ‘대형 보름달’ 둥실
상태바
정월 대보름 맞아 창경궁에 ‘대형 보름달’ 둥실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2.21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경궁에서 보름달 모형 사진 찍는 관람객들[사진=문화재청]
창경궁에서 보름달 모형 사진 찍는 관람객들[사진=문화재청]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정월 대보름을 맞아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창경궁 풍기대 주변과 대온실 주변에서 ‘정월 대보름, 창경궁에서 바라본 보름달’을 주제로 정월 대보름 행사가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풍기대 주변에 대형 보름달 모형을 설치해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관람객이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24일 정월 대보름 당일에는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대온실 일대에서 국립어린이과학관과 함께 보름달, 목성, 겨울철 별자리를 관측할 수 있는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별도의 참가신청 없이 야간에 창경궁을 방문하는 관람객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단, 행사 기간 중 눈, 비가 오면 행사가 취소될 수 있으며, 정월 대보름 당일 날씨가 흐릴 경우 천체관측이 취소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창경궁관리소 누리집(http://royal.cha.go.kr/cgg) 참조

한편 창경궁관리소는, 행사 기간에 창경궁을 찾은 관람객들이 보름달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X(트위터) 또는 인스타그램)에 ‘#창경궁에서바라본보름달’이라는 핵심어 표시(해시태그)와 함께 올린 후, 해당 사진의 인터넷 주소(URL)를 창경궁 X(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창경궁관리소 누리집에 게재되는 응모 주소를 통해 접수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을 선정, 궁궐통합관람권 2매를 증정한다. 
추첨 결과는 3월 12일 창경궁관리소 누리집에서 발표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고즈넉한 고궁에서 대보름의 정취를 느끼며, 가족, 지인들과 함께 세시 풍속의 즐거움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