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54 (월)
전남 미래관광 100년 대도약 ‘가속페달’
상태바
전남 미래관광 100년 대도약 ‘가속페달’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2.19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19일 남부권 광역관광개발계획 사업설명회 가져
전남 22개 시군·관광문화재단·광주시 관광 관계자 참석
19일 열린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계획 추진사업 설명회 모습.[사진=전남도]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영호남을 아우르는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을 통한 지역관광 활력을 높이기 위해 광주·전남 관광기관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댔다.
 
전남도에 따르면 19일 전남중소기업진흥원 컨벤션홀에서 전남 미래 관광 100년의 대도약을 향해 올해 본격 착수한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계획 추진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계획’은 남부권 케이(K)-관광 휴양벨트 구축를 구축하고자 전남, 광주, 부산, 울산, 경남 등 영호남 5개 시·도를 연계한 광역관광을 개발해 지역관광 활력을 높일 예정이다.

지난해 말 정부가 발표하며 실효를 거두기 위해 문체부장관과 5개 시·도지사가 만나 업무협약을 했다. 

사업은 올해부터 2033년까지 10년 동안 총 3조 원 규모를 투입한다. 

19일 열린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계획 추진사업 설명회 모습.[사진=전남도]

이날 설명회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한국관광개발연구원, 전남도내 22개 시군, 지역 관광문화재단, 광주시, 용역기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설명회에서는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정책, 전남도에 반영된 1조 3천억 원 규모의 56개 개발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성공적 추진을 위해 서로 의견을 나눴다.

설명회에서 남부권 광역관광개발계획의 연구용역을 총괄·수행한 박경열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기획조정실장은 사업 추진 방향과 전략, 사업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이석호 전남도 관광개발과장은 전남 남부권 사업 내용을 발표했다.

설명회에선 또 올해 1단계 29개 개발사업의 설계 착수와 투자심사를 앞두고 있는 시군, 관계 기관의 질의응답과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연계 협력 사업의 실효성을 높일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석호 관광개발과장은 “설명회를 통해 올해 본격 착수한 전남의 1단계 29개 개발사업(6천376억 원)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중앙, 광역, 기초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 연계 협력해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 밑그림이 잘 그려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남부권 5개 시·도 중 최대 규모인 1단계(2024~2027) 25개 개발사업이 지난해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올해 설계비로만 총 105억 원의 국비(지방비 105억 원 별도) 예산을 확보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