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파주을 한길룡 예비후보, 이색 선거운동 눈길
상태바
파주을 한길룡 예비후보, 이색 선거운동 눈길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4.02.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운동 보다 주민안전 우선”…주민 입소문 타고 뒤늦게 조명
한길룡 예비후보 제설작업 모습(사진제공=한길룡사무실)
한길룡 예비후보 제설작업 모습(사진제공=한길룡사무실)
한길룡 예비후보 선거운동원들과 제설작업 모습(사진제공=한길룡사무실)
한길룡 예비후보 선거운동원들과 제설작업 모습(사진제공=한길룡사무실)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 한길룡 국민의힘 파주을 예비후보의 이색적인 선거운동이 뒤늦게 시민들의 입소문을 타고 주목받고 있다.

한길룡 예비후보는 행사 시작 전 명함만 배포한 후 홀연히 사라지는 기존 선거유세 방식과는 완전히 결별을 선언하고 지역주민들과 눈높이를 맞추며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생활 친화적인 방식으로 유세를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파주을 당협위원장 재직 시부터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겨울철 제설 봉사활동은 지역사회 곳곳에서 호평받고 있다.

지난 폭설이 내린 파주시에 한 예비후보는 선거유세를 중단하고 즉시 염화칼슘과 넉가래 등 제설 도구를 들고 파주시 곳곳을 누비며 제설작업을 펼쳤다.

제설작업을 하는 한길룡 예비후보를 본 시민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제설하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면서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한길룡 예비후보는 “정치의 본질은 ‘시민을 위한 봉사’라고 생각한다. 시민들의 안전을 해치는 빙판길을 지나친 채 후보자가 명함을 나눠주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며 소신을 밝혔다.

이어 “누군가 알아주지 않더라도 저의 소소한 봉사로 시민의 안전을 지켜줄 수 있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봉사 정신, 공공선을 추구하는 것이 국회의원이 갖춰야 할 제1의 덕목이라고 생각한다. 바로 이것이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표방하는 ‘선민후사’의 실천이다”라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