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1 21:33 (금)
태안군, 올해 관광객 연 2천만명 시대 연다....지난해 1,775만명 방문
상태바
태안군, 올해 관광객 연 2천만명 시대 연다....지난해 1,775만명 방문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2.1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2월 매달 1백만 명 이상 꾸준히 태안 찾아, ‘사계절 관광지’로 변모
태안군 "올해 해양치유센터 개관 등 관광자원 확충으로 태안관광의 새 전기 마련할 것"
꽃지해수욕장 및 만리포해수욕장 모습 /사진-태안군
꽃지해수욕장 및 만리포해수욕장 모습 /사진-태안군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충남 태안군이 지난해 방문객 1,775만여명 달성에 힘입어 연간 1천만 관광객을 넘어 2천만명 방문객 시대를 연다는 목표다. 

올해 해양치유센터 건립 등 관광자원 확충으로 관광객 유입이 더 늘어나면 방문객 증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태안군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한국관광 데이터랩’ 분석 결과 2023년 총 1,775만 2,546명의 방문객이 태안을 찾았다.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관광객 유입이 거리두기 해제를 맞아 폭발적으로 늘어난 이후 안정기에 접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1월(95만 3279명)과 2월(91만 6860명)을 제외하고 매달 1백만 명 이상이 꾸준히 태안을 찾았으며, 여름 피서철(8월 196만 1155명) 외에 봄(4월 173만 6914명)과 가을(10월 194만 8366명)에도 많은 방문객이 찾는 등 ‘여름 관광지’가 아닌 ‘사계절 관광지’로 확연히 변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만리포/사진-태안군
만리포/사진-태안군

군 관계자는 “태안의 경우 27개의 해수욕장을 비롯해 수목원과 꽃축제, 해안사구, 박물관 등 다양한 관광자원이 있고 지난해 문을 연 안면도 영목항 전망대도 인기를 끌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힐링 여행지’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난 것도 연간 고른 관광객 유입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데이터랩의 KT 이동통신 모수추정 방식 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태안을 가장 많이 찾은 지자체는 경기도로 전체의 29.8%인 525만 3056명이 찾았다. 충남도 외 시·군 중에서는 경기도 화성시에서 가장 많은 50만 6732명이 태안을 방문했다.

방문객들의 평균 체류 시간은 407분으로 전국 기초지자체 평균 대비 206분 길었으며 전체 방문자 중 22%인 391만 2157명이 1박 이상 숙박했다. 

평균 숙박일수는 1.41일로 전국 기초지자체 평균보다 0.34일 적으나, 수치화되지 않는 캠핑객 수 등을 감안하면 실제 숙박일수 및 체류시간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방문객들의 소비금액에 대한 수치도 공개됐다. 데이터랩의 신용카드 데이터(비씨카드·신한카드 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이 태안에서 지출한 금액은 총 589억 1369만 4천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총 관광소비의 0.1%로, 2개 카드사의 이용합계인 만큼 실제 지출금액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터랩의 T맵 내비게이션 기준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인기 관광지는 안면도 꽃지해수욕장과 소원면 만리포해수욕장 순으로 나타났다.

태안군의 SNS 언급량도 전년 대비 44.9%나 증가하면서 관광 태안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도를 반영했다.

태안해양치유센터 조감도 /사진-태안군
태안해양치유센터 조감도 /사진-태안군

군 관계자는 “올해 개관 목표로 남면 달산리에 ‘태안 해양치유센터’가 들어서며, 만리포니아 해양레저 안전교육센터 건립과 태안읍성 및 안흥진성 복원, 태안읍 역사문화거리 조성 등 관광자원이 확충되면 관광객 유입은 더 늘어날 것”이라며 “민선8기 관광 태안의 새 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