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5 10:48 (화)
 전북도 용산역 비즈니스 라운지, 누적 이용객 15만명 돌파
상태바
 전북도 용산역 비즈니스 라운지, 누적 이용객 15만명 돌파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2.1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인 대상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무료 이용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전북특별자치도는 용산역 비즈니스 라운지의 누적 방문 이용객이 지낸해까지 15만명을 돌파하며 도내 기업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서울 용산역 4층에 마련된 라운지는 전북특별자치도와 광주광역시, 전남도 기업의 수도권 비즈니스 활동 지원을 워한 회의실, 사무공간 및 휴게 공간 제공 등을 조성해 지난 2013년에 문을 열어 3개 시도가 공동 위탁 운영하고 있다.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지난 10년간 약 15만명이 넘는 호남지역 기업인 및 관계자들이 라운지를 다녀갔다.

그동안 라운지에서 이루어진 약 8,300여건의 비즈니스 협상으로 총 3조 3,900억원에 달하는 크고 작은 계약이 체결되는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는 라운지가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비즈니스 지원을 제공하는 플랫폼으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한 것이라 볼 수 있다.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최근 라운지 이용을 통해 계약을 체결한 전북 소재 A기업 대표는 “용산역에 라운지 공간이 있어 수도권에서의 비즈니스 활동이 매우 수월해졌다”며, “비즈니스를 위한 공간과 시설들이 갖춰진 덕분에 수도권 기업들과 원활한 소통과 협업이 가능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비즈니스 라운지는 프리젠테이션 기능을 갖춘 회의실 3곳과 사무·휴게공간 등은 물론 업무용 컴퓨터와 복합기 등이 설치돼 있다.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 사진-전북도

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북 기업인 및 유관기관 관계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김희옥 전북도 기업애로 해소지원단장은 “호남지역 중소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인프라 구축과 신규시책 발굴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의실 및 라운지 이용을 위한 예약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 문의하면 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