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젯스타, 서울-브리즈번 직항 첫 운항...주 3회 운항, 연간 10만석 확보
상태바
젯스타, 서울-브리즈번 직항 첫 운항...주 3회 운항, 연간 10만석 확보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2.0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부터 인천-시드니 노선도 주 4회로 증편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젯스타(Jetstar)가 인천-브리즈번 직항을 오늘(1일) 첫 취항한다.

이로써 젯스타는 한국의 수도 서울과 호주의 ‘리버시티’ 브리즈번을 잇는 유일한 저비용항공사가 된다.

젯스타의 서울-브리즈번 노선은 보잉 787 드림라이너로 주 3회 운항되며 연간 10만 명 이상을 운송할 예정이다.

브리즈번은 도심 속에 해변이 있어 여유로운 매력을 가진 도시이며, 태양, 모래 및 바다 등 장엄한 아름다움으로 유명한 퀸즐랜드주로 통하는 관문이기도 하다. 즉, 골드코스트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등 호주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쉽게 이동이 가능하다.

젯스타의 CEO인 스테파니 툴리(Stephanie Tully)는 "한국과 퀸즐랜드 남동부 지역 간 여행에 대한 강한 수요를 확인했다"며 "저렴한 가격으로 접근성을 높여, 한국과 호주 간 여행 수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툴리 CEO는 “1년 전 서울-시드니 노선 취항 이후 계속해서 높은 인기를 보였는데,, 이제 한국 여행객에게 호주의 다른 지역을 탐험하고 잊지 못할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그와 동시에, 퀸즐랜드 주민들 역시 저렴한 운임으로 서울의 매력적인 건축물, 문화, K-POP 및 한국 음식을 탐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젯스타는 인천-시드니 노선의 인기에 힘입어 오는 5일부터 해당 노선을 주 4회로 증편운항한다. 이로써 젯스타는 서울과 호주(시드니 및 브리즈번) 간 노선을 매일 운항하게 되며, 두 노선에서 연간 최대 25만 명의 승객을 운송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