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짧은 설연휴에 일본·베트남·태국 중단거리 여행수요 집중...가족과 함께 떠난다! 
상태바
짧은 설연휴에 일본·베트남·태국 중단거리 여행수요 집중...가족과 함께 떠난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1.3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키지 예약자 중 4인 이상 동반 예약 비중 66% 차지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올 설연휴,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는 대신 짧은 설연휴에 일본·베트남·태국 등 중단거리에 여행수요가 집중될 전망이다.  

인터파크트리플아 인터파크와 트리플의 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한 ‘2024 설 연휴 해외여행 트렌드’에 따르면, 올 설 연휴 기간(2월 9일-12일) 인터파크 해외 항공권 예약 인원은 전년 연휴 대비 29% 늘어났다.

트리플에 생성된 여행 일정 중 해외 도시 비중도 전년보다 20%p 가량 증가해 82%를 기록했다. 짧은 연휴에도 불구하고 해외여행 수요는 엔데믹 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국가별 항공예약률은 일본이 37%로 가장 인기가 많았고, 베트남(17%), 태국(6%)이 뒤이었다.

패키지 역시 일본(22%), 베트남(19%), 태국(15%) 순으로 예약률이 높았다.

도시별로는 태국 방콕ㆍ파타야(7%), 베트남 다낭(7%), 일본 삿포로(6%)로 중ㆍ단거리 국가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리플에서도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도시들이 방문 예정 인기 여행지 순위에 올라 일본 여행에 대한 뜨거운 수요를 증명했다.

인기 패키지 유형을 분석한 결과, 가족 단위 여행객이 눈에 띄게 많았다. 4인 이상 동반 예약한 경우가 전체 예약의 66%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동반자 맞춤형 패키지 브랜드 ‘W트립’의 설 연휴 기간 예약 비중에서도 부모, 자녀 등 가족 동반 여행에 최적화된 ‘W가족’ 상품이 37%로 가장 높았다.

동반자 유형에 맞춰 최적의 일정과 옵션을 엄선해 제공하는 W트립의 강점이 짧은 연휴 기간동안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켜야 하는 가족 여행객의 수요에 잘 부합한 것으로 보인다.

인터파크트리플 관계자는 “짧은 연휴 기간이지만 해외여행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에 따라 중단거리 국가가 여전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편리하고 만족스러운 여행을 위해 패키지 상품을 선택하는 비중이 높은 것이 눈에 띄는 트렌드”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