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4 19:21 (일)
새마을금고중앙회,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우수직원 포상
상태바
새마을금고중앙회,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우수직원 포상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1.2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부고장, 청첩장 등 사칭한 스미싱 각별한 주의 당부
새마을금고중앙회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우수직원 9명 포상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김인. 이사 중앙회)는 작년 4분기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우수 새마을금고 직원 9명에 대해 포상을 수여한다고 25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우수 직원 포상은 지난해부터 매 분기 시행하고 있으며 1분기 11명, 2분기 15명, 3분기엔 12명이 수여했다.

포상대상은 새마을금고 영업점을 방문한 고객의 보이스피싱 징후를 포착해 피해 및 범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는 등 고객의 직접적인 피해를 예방한 임직원이다. 

중앙회는 포상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기여한 새마을금고 임직원에 대한 공로를 치하하고 업무 관심도를 제고해 궁극적으로 새마을금고 고객의 피해 예방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와 관련해 중앙회 관계자는 최근 스미싱[문자메세지(SMS)+피싱(Phishing)]을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고장, 청첩장 등을 사칭한 스미싱은 내용 열람을 위한 URL을 보내는데, 이를 클릭하면 악성앱이 설치되고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지인이 피싱을 당한 경우 지인의 휴대폰이 사기범에게 장악되어 연락처에 있는 전화번호로 스미싱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경우도 있어 모바일 부고장이나 청첩장 등의 수신에 신중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중앙회 관계자는 “중앙회와 새마을금고 직원들은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추진 중이며, 올해에도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할 것”닐아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