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현대카드x가수 장범준, NFT 티켓 통해 공연 암표 원천 차단한다
상태바
현대카드x가수 장범준, NFT 티켓 통해 공연 암표 원천 차단한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1.2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FT 마켓플레이스 'KONKRIT' 앱에서 응모 후 티켓 구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현대카드가 가수 장범준, 모던라이언과 손잡고 암표를 원천 차단할 수 있는 'NFT(Non Fungible Token·대체불가능토큰) 티켓'을 활용한 공연을 선보인다.

현대카드는 오는 2월7일부터 3주간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7시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UNDERSTAGE)에서 열리는 '현대카드 Curated 92 장범준 : 소리없는 비가 내린다' 공연티켓 전량은 NFT 티켓으로 발행한다.

NFT 티켓은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있어 티켓을 구매한 본인만 공연을 관람할 수 있고, 양도는 물론 암표 거래도 불가능하다.

입장권 부정 판매에 자주 이용되는 '매크로(Macro·반복 작업을 자동화하는 프로그램)'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없는 것은 물론이다.

장범준은 최근 기획한 공연에서 암표 거래가 기승을 부리자 판매한 티켓을 일괄 취소하고 추첨 방식으로 다시 판매하는 등 암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다.

장범준 측은 "NFT 티켓을 활용하면 암표 거래를 없애고 보다 건강한 공연 문화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현대카드·모던라이언과 손을 잡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연 티켓은 추첨 후 당첨자를 대상으로 판매한다. 암표 거래를 방지하고 더욱 공정한 추첨을 진행하기 위해 체인링크의 'VRF(Verifiable Randomness Function) 솔루션'을 이용해 당첨자를 추첨한다.

VRF 솔루션은 블록체인 기반 계약인 '스마트 컨트랙트'를 이용해 온체인 상에서 검증 가능한 난수를 무작위로 생성, 랜덤 추첨의 투명성을 보장한다.

추첨 응모는 이달 29일 오후 2시부터 31일 오후 2시까지 모던라이언의 NFT 마켓플레이스 '콘크릿(KONKRIT)' 앱에서 진행한다.

당첨자는 다음달 1일부터 5일까지 콘크릿 앱에서 NFT 티켓을 구매하면 된다. 티켓 가격은 6만6000원으로, 현대카드 결제 시 2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NFT 티켓은 관객의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콘크릿 앱으로 NFT 티켓을 현장에서 제시하면 QR 체크인 입장이 가능해 대기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 티켓 구매부터 입장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앱 안에서 원스톱(One-Stop)으로 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에 기록이 남기 때문에 티켓을 장기간 보관할 수도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현대카드의 독보적인 브랜딩 역량과 모던라이언의 NFT 티켓 기술력을 기반으로 향후 자사 공연 외에도 NFT 티켓 도입을 추진할 것"이라며 "추가 기술 개발 등 암표 근절 노력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던라이언은 국내 최초로 원스톱 UX(사용자환경)를 적용한 NFT 마켓플레이스 콘크릿을 24일 그랜드 오픈했다. 앱 하나로 NFT 구매부터 보관·사용·양도·거래까지 가능하며 소셜 로그인, 자동지갑 생성, 현장 체크인으로 NFT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춘 것은 물론 사용성까지 높였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