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마켓, 312만명 찾아...'세계 4대 겨울축제 도약' 성큼
상태바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마켓, 312만명 찾아...'세계 4대 겨울축제 도약' 성큼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1.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4대 겨울 축제·글로벌 축제로 브랜딩해 외래관광객 유치 확대
83개 부스, 102개 업체 참가, 12억 9천만원 매출 기록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이달 21일까지 38일간 열렸던 ‘2023 서울빛초롱축제’와 ‘2023 광화문광장 마켓’에 312만명 찾아이 '세계 4대 겨울축제'로의 도약 가능성을 보여줬다. 

세계 3대 겨울 축제 관람객수는 ▲ 하얼빈 국제 빙설제 1,800만명 ▲삿포로 눈 축제 200만명 ▲ 퀘벡 원터 카니발  100만명 등이다. 

서울관광재단은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마켓에 총 312만명의 방문객이 방문, 명실상부 서울 대표 야간 축제로서의 위상을 보여줬고 ‘세계 4대 겨울 축제로의 도약’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고 밝혔다. 

세계 4대 겨울 축제로의 도약 '성큼'

특히, 이번 서울빛초롱축제는 2024년 1월 1일을 기점으로 크리스마스 콘셉트와 새해 콘셉트로 나누어 색다른 현장 분위기를 연출하여 호평을 받았다.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2023년 첫 시즌에는 기존 크리스마스 콘셉트에 맞추어 호두까기 인형, 크리스마스 트리 한지 등(燈)이 전시되었고, 2024년 1월 1일 이후에는 새해를 맞이하여 풍물놀이, 한복 눈사람 등(燈)과 같은 한국적이고 전통적인 콘셉트의 등(燈)으로 교체하며 시즌에 따라 다른 등(燈)을 전시하였다.

이번 서울빛초롱축제는 총 4km 구간에 걸쳐 서울 내 기념비적인 장소인 광화문광장, 청계천, 서울광장의 장소별 특성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 거북선 한지 등(燈)과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則生 必生則死)' 고보라이트 연출을 통해 이순신 장군의 기개를 느낄 수 있다.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세종대왕 동상 앞과 옆에는 각각 청룡과 브라키오 공룡 등(燈)이 전시되었는데 '미묘한 삼각관계', '광화문 곤뇽' 등 밈(meme)이 되어 온라인상에서 3,000만 이상 조회수를 달성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청계천 모전교부터 오간수교까지는 300m 길이의 '화이트 드래곤(White Dragon)'이 전시되어 시민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스테인드글라스를 전문으로 하는 이지원 작가의 연출로, 16,000개 이상의 쉼표 오브제를 달아 시민들이 '쉼'을 실천하며 반짝이는 쉼표들을 즐기기 바는 의미를 담았다. 청계천에 반사되어 빛의 바다와 같은 장관을 이루어 이번 서울빛초롱축제에서 가장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서울광장스케이트장에는 무빙라이트와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 픽토그램 고보라이트를 연출하여 스케이트를 타는 시민과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더했다.

38일간 총 매출 12억 9천만원 기록

광화문광장 마켓 또한 이번 행사에서 83개 부스, 102개사의 소상공인 업체가 참가하고 12억 9천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서울의 겨울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잡았다.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 / 사진-서울관광재단

이번 행사는 마켓 부스 개수를 기존 43개에서 83개로 약 2배 늘렸으며, 참여 소상공인도 기존 81개사에서 102개사로 대폭 늘었다. 특히, 1일 4시간 운영하였음에도 개최기간 38일간 총 매출 12억 9천만원을 기록하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36일간 총 매출 6억 3천만원을 기록한 수치에 비해 약 2배가 증가한 수치로, 소상공인 판매 활로를 확대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관람객 90.7% 이상 ‘만족’

참여 소상공인 뿐만 아니라, 관람객의 만족도도 높았다.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90.7%이상이 이번 행사에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다음 축제에도 다시 방문하고 싶다’라는 의견도 전체의 91.7%에 달했다.

관람객 편의 개선을 위해 결제수단을 카드, 현금, 서울페이로 다양화하고 가격 정찰제를 시행하여 마켓이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게 하였다. 이에 더해 이번 행사부터는 푸드트럭, 푸드부스, 지역명물 먹거리 등 먹거리 존을 별도로 구성하여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이번 광화문광장 마켓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프로그램은 바로 ‘체험존’이다. 지름 20m의 대형 투명 돔에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추운 날씨에 실내에서 체험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총 4만 2천 명이 체험존을 방문하였으며, 매일 긴 대기줄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가장 인기 있었던 프로그램은 '빛초롱 네컷사진'이다. MZ세대에게 유행하고 있는 네컷 프레임의 즉석 사진 촬영 프로그램으로, 서울빛초롱축제와 광화문광장 마켓의 키비주얼 디자인을 활용한 프레임에 행사 방문의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빛초롱 네컷사진’ 체험//사진-서울관광재단
‘빛초롱 네컷사진’ 체험/사진-서울관광재단

그 외 광화문광장 마켓에서 구매한 물품을 포장할 수 있는 ‘Market Post Office’, 다양한 스탬프로 나만의 엽서를 만들 수 있는 ‘퍼스널 소망엽서 만들기’ 프로그램이 상시로 진행되었으며, 해당 체험 또한 이번 축제의 키비주얼을 활용하여 축제 브랜딩을 강화했다.

시즌별 특색을 담은 체험 프로그램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12월에는 양말목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양말목 크리스마스 리스 만들기’를 운영하였으며, 1월에는 나만의 그림을 담은 등(燈)을 만드는 ‘나만의 빛초롱’, 새해 소원을 적어 행운 복권을 제작하는 ‘행운 복권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축제장 인근 상권 활성화 기여 ...주변 점포 10곳중 9곳 매출 증가

인근 상권의 매출액 증대에도 기여하여 주변상권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되었다. 광화문광장, 청계천, 서울광장 인근 점포 322개소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행사기간 중 매출이 증가하였다고 답한 비율은 90.4%에 달했다. 

광화문광장 마켓 참여한 ㅎ상인은 "이번 광화문광장 마켓 참가를 통해 매출 증대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큰 도움이 됐다"며 "다음 2024 광화문광장 마켓에도 기회가 된다면 꼭 참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관광재단 길기연 대표이사는 “이번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은 시민과 내외국인 관광객분들의  큰 관심 속에 역대 최대 방문객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없는 안전한 축제가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서울빛초롱축제&광화문광장 마켓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서울 대표 겨울 축제, 더 나아가 세계 4대 겨울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