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0 19:08 (목)
서산시, 5월 충청권 최초 서산 국제크루즈 운항 준비 박차!
상태바
서산시, 5월 충청권 최초 서산 국제크루즈 운항 준비 박차!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1.1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운항 활성화 TF 2차 회의 18일 개최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충남 서산시가 국제크루즈선 ‘코스타세레나호의’성공적인 운항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시는 1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운항 활성화 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

1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운항 활성화 TF 2차 회의/사진-서산시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운항 활성화 TF 2차 회의가 18일 서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사진-서산시

이날 회의에는 서산시, 충청남도, 대산지방해양수산청, 천안세관 대산지원센터, 평택검역소 대산지소, 대전 출입국외국인사무소 서산출장소, 농림축산검역본부 평택사무소, 태안해양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롯데관광, 동방선박, 대산항 도선사회, 예선협동조합 대산지부 등 관계자 31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5월 8일 코스타세레나호 서산 입항에 따른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출항식, 크루즈 관광객 차량 및 전세버스 수용 방안 등을 논의했다.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코스타세레나호는 일본 요코하마에서 출항하여 서산 대산항으로 입항하는 관광객과 대산항에서 일본, 대만으로 출항하는 관광객들이 5월 8일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하게 된다.

이에 따른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개장과 세관, 출입국, 검역 수속(C.I.Q) 운영 계획, 여객 승하선 갱웨이 도입, 크루즈 부두 개선 현황 등을 기관별로 공유했다.

시민과 함께 충청권 최초 국제 크루즈선 운항을 기념하기 위한 국제 크루즈선 출항식 장소와 크루즈 관광객을 수용하기 위한 교통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어졌다.

코스타세레나호 승선 관광객의 주차 장소, 전국 거점에서 출발하는 전세버스가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인근에 대기할 수 있는 공간 확보 방안을 협의하고 국제크루즈선 운항 종점인 부산항에서 하선하는 승객 수송(부산항→서산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밖에도 크루즈 쉽 투어,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관광안내소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하고 관계기관과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충청권 최초의 국제크루즈선 유치 성공과 한 달만에 상품 조기 매진으로 크루즈 이용객의 서산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며, “크루즈 이용객이 서산을 ‘한국의 새로운 크루즈 도시’로 인식할 수 있도록 유관 기관과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에서 판매된 '2024 서산 출발 일본, 대만 국제크루즈상품'은 작년 12월 4일 공식 완판된 바 있으며, 시는 올해 상반기부터 '2025년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유치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