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2 15:05 (수)
신분당선 연장, 수원~군포~안산 연결..하은호 군포시장 "교통난 뻔한데 기다릴 수 없어 민자사업 추진한다"
상태바
신분당선 연장, 수원~군포~안산 연결..하은호 군포시장 "교통난 뻔한데 기다릴 수 없어 민자사업 추진한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1.1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용역 사업성 충분, 18일 사업자와 민자 협약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군포시가 신분당선을 연장해 군포를 거쳐 안산으로 이어지는 철도 민자사업을 추진한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군포·안산·의왕 신도시에서 서울 및 수도권 주요 도시로의 30분대 접근과 군포 부곡, 송정, 당동2, 대야미 지구 주변의 상습 교통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경기 서남부 동서 연결 철도로 주목받고 있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군포 부곡,송정,당동2,대야미지구 주변의 상습체증을 해결하고 낙후지역개발을 위해 독자적인 철도교통망 계획을 수립해왔다"며 "여기에 이 지역이 3기신도시로 지정되고 수도권을 가로로 잇는 교통망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말했다.

또 “정부만 바라보고 있을수 없어서 용역을 시작했고 타당한 결과를 얻었으니 민자사업 추진계획을 세워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요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분당선연장선_노선안 / 사진-군포시
신분당선 연장선 노선안 / 사진-군포시

군포시는 지난 11월 29일 군포시철도망구축 및 사전타당성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에서는 군포시를 포함한 3기신도시에서 수원을 연결하는 신분당선 연장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성(B/C)이 0.98로 최근 수도권에서 검토되는 철도노선과 비교해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노선은 ‘신분당선 군포안산의왕 신도시연장’노선으로 추진되며 14.54㎞의 광역철도로 7개 역에 1조6천억원이 들어가게 된다. 재원은 3기신도시광역교통대책비용에 민자를 더해 마련한다.

군포시는 성공적 사업추진을 위해 국내 대표 건설사인 쌍용건설, 철도 전문 엔지니어링인 동명기술공단과 민간투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노선의 군포·안산·의왕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반영 및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인접 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하여 국토교통부, 경기도, LH에 건의할 계획이다.

군포시는 18일 군포시청에서 쌍용건설, 동명기술공단과 민간투자 업무협약을 맺었다.(우측부터) 김인수 쌍용건설 대표이사, 하은호 군포시장, 신희정 동명기술공단 회장

군포시는 18일 오전9시 군포시청에서 쌍용건설, 동명기술공단과 민간투자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하은호 군포시장과 김인수 쌍용건설 대표이사, 신희정 동명기술공단 회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군포시가는 "'신분당선 군포·안산·의왕 신도시 연장' 노선이 군포·안산·의왕 지역 광역교통체계의 획기적인 변화와 역세권 개발 등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