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1:17 (금)
광양매화축제, 3월 8일부터 열흘간 열린다...축제 일정 확정
상태바
광양매화축제, 3월 8일부터 열흘간 열린다...축제 일정 확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1.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 유료화, 차없는거리 등 지역에 도움이 되고 지속가능한 축제 지향
매화 곱게 핀 광양매화마을 풍경
매화 곱게 핀 광양매화마을 풍경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봄 대표 축제인 '광양매화축제'가 오는 3월 8일부터 열흘간 펼쳐질 예정이다. 

광양시는 지난 16일 광양시관광협업센터 회의실에서 제23회 광양매화축제 성공 개최를 위한 광양매화축제위원회(이하 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축제 기본계획(안) , 축제 기간, 입장료 징수, 광양매화축제 명칭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이같이 축제 일정을 확정했다. 

위원회는 제23회 광양매화축제를 오는 3월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 간 열기로 확정하고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라는 주제 아래 차별화되고 업그레이드된 콘텐츠로 시민과 관광객을 맞을 방침이다.

매난국죽 4개 지자체 협업으로 대한민국에서 처음 열리는 ‘봄 대표 축제’의 위상과 정체성을 확립하고 단순히 경관을 감상하는 축제에서 탈피해 특별한 경험과 문화가 있는 대한민국 문화관광 축제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광양매화축제 개최 최초로 축제장을 유료화하는 대신 전액 지역상품권으로 환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축제장 내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하는 등 다각적인 시도로 지속가능한 축제를 지향해 나간다.

제23회 광양매화축제
광양시는 지난 16일 광양시관광협업센터 회의실에서 제23회 광양매화축제 성공 개최를 위한 광양매화축제위원회(이하 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매화 꽃 흩날리는 매화 팜파티 개최 ▲인근 야영장 등을 활용한 체류형(1박 2일) 프로그램 운영 ▲광양매실엑기스를 이용한 매화 하이볼 체험 ▲꽃 속에서 봄을 즐긴다는 콘셉트로 매화나무 아래 간이카페를 조성한 나만의 공간에서 ‘매화 꽃타임’ ▲섬진강 맨발(얼음길)걷기 등 광양매화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킬러콘텐츠를 대거 도입한다.

무엇보다 지역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역량을 강화하고 일회용품 업사이클링 등 친환경적인 ESG 축제로 정착시켜 나간다.

한편 광양매화축제 명칭에 ‘섬진강’을 도입하자는 안건에 대해서는 이미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기존 ‘광양매화축제’ 명칭을 이어가야 한다는 대다수 위원의 의견이 수렴됐다.

김종호 광양매화축제위원장은 “광양매화축제는 대한민국의 봄축제로 충분히 자리매김해 매년 백만 명이 넘는 상춘객을 불러 모으며 광양시 위상을 높여 왔다”며 “올 축제에서는 지역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경제적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채기 관광문화환경국장은 “광양매화축제는 올해 우수 축제로 전라남도 대표축제에 선정돼 대한민국 예비 문화관광축제 도전의 기회를 얻었으며 더 많은 부분에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차별화된 핵심콘텐츠와 지역주민 참여 프로그램 확대, 친환경 프로그램, 교통체계 개선 등으로 전 국민을 넘어 세계인이 주목하는 문화관광축제를 향한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광양시는 매화축제 관계부서 실무회의를 거쳐 축제프로그램 및 세부 추진계획을 확정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축제환경 및 관광수용태세 마련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