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겨울방학, 아이와 함께 서울대공원으로 남미여행 떠나요!
상태바
겨울방학, 아이와 함께 서울대공원으로 남미여행 떠나요!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1.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대상 멸종위기 동물 보전 체험 프로그램 진행
사육사가 들려주는 나무늘보, 원숭이 등 남미관 동물 생태 교육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겨울방학을 맞은 아이와 함께 추위 피해 따스한 실내 나들이 즐기고 싶다면 서울대공원은 어떨까. 서울대공원에서는 나무늘보, 원숭이, 악어 등 남미 동물들을 만나며 남미여행을 떠날 수 있다.

특히 서울대공원은 실내 관람장에서 나무늘보, 원숭이, 악어 등 남미 동물들을 사육사들의 설명과 함께 만나볼 수 있는 '사육사와 함께 떠나는 따뜻한 남미 여행'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남미여행을 하듯 사육사가 가이드가 되어 야생동물의 재미있는 특징을 알려주고, 참가자들은 동물들의 행동풍부화를 위한 장난감과 모빌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남미관에서는 두발가락나무늘보, 여섯띠아르마딜로, 카피바라, 제프로이거미원숭이, 바다악어, 노랑아나콘다 등 다양한 동물들을 만날 수 있다. 

남미관 투어 모습/ 사진-서울시
남미관 투어 모습/ 사진-서울시

이번 프로그램은 멸종위기종 보전 체험 교육의 일환으로, 사육상태의 동물에게 야생에서 보이는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행동이 나타날 수 있도록 하는 ‘동물행동풍부화’에 대해 배워보는 시간이 마련돼 있다.

참가자들은 평소 사육사들이 만드는 동물행동풍부화 장난감을 직접 만들어보고 사육사를 통해 이를 동물들에게 전달해 실제 동물들이 장난감을 갖고 행동풍부화를 하는 모습도 관찰할 수 있다.

이번 교육에서 만드는 동물행동풍부화 장난감은 해먹과 과일모빌 만들기이다. 교육생이 직접 만든 튼튼한 폐소방호스를 재활용한 해먹은 붉은코코아티에게 전달하고 사과, 오이 등 과일과 야채를 스테인리스 꼬치에 꽂아 만든 과일 모빌은 특이하고 큰 부리를 가진 토코투칸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재미있는 체험활동 후에는 멸종위기에 놓인 야생동물을 보전할 수 있는 실천방법에 대해 함께 배워보고, 질의응답을 통해 사육사 직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초등학생 3~6학년 25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이뤄지며(동물원 입장료 별도) 이달 26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에 90분간 진행된다. 

교육 신청은 사전 예약으로 서울대공원 누리집,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선착순 접수를 받고 있다. 예약 사이트에서 선착순 마감 시, 취소가 생길 경우 추가 접수가 가능하다. 기타 교육 관련 사항은 자연학습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대공원 최홍연 원장은 “이번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겨울방학을 맞은 초등학생들이 멸종위기종에 대해 알아보고 종 보전과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서울대공원은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 체험 프로그램을 비롯해 멸종위기종 보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공원에는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오는 3월에는 '물범과 친구들'(2월 28일), 4~6월에는 토종동물 종보전센터 견학 프로그램 등이 순차적으로 예정돼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