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15:54 (월)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10명 중 7명 이상 몰라”
상태바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10명 중 7명 이상 몰라”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1.0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이소라, “한 해 예산 146억 5천 만원쓰면서 홍보 부족 ”지적
이소라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소라 부위원장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 시민 10명 중 7명 이상(74.7%)는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소라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은 서울시의회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메타보이스에 의뢰해 실시한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특히 서울시 1인 가구 정책 및 사업을 소관하는 부서인 1인 가구 담당관의 2023년도 예산은 146억 5천만 원에 달함에도 서울시 1인 가구 정책과 사업이 충분하다는 응답자는 16.6%에 그쳤다.

 이에 대해 이소라 부위원장은 “시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에 있어 서울 시민 대다수는 1인 가구 정책 및 사업에 대한 욕구가 높은 데 반해 서울시의 사업 홍보 및 전달 체계는 부족하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는 서울시 거주 만 19세 이상 1인 가구 가구주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포인트다.

본 조사는 서울시 1인 가구 정책 인식을 파악해 서울시 정책 수립 및 논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서울시 1인 가구 지원 사업 별 인지도는 ‘1인 가구 전월세 안심 계약 도움 서비스’가 61.6%로 가장 높았고, 이어 ‘안심귀가 스카우트 운영’(47.4%), ‘안심택배함 운영’(37.7%)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마주봄 매니저 운영’에 대한 인지도는 9.9%, ‘씽글벙글 사랑방 조성 운영’ 사업은 10.2%로 약 10명 중 1명만 해당 사업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1인 가구 지원 사업 인지도는 ‘언론을 통해 서울시 1인 가구 지원 사업을 알게됐다’고 응답한 비율은 34.8%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SNS 및 서울시 관련 홈페이지를 통해 접한 비율은 각 22.8%, 20.4% 였다.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서울 시민이 가장 필요한 1인 가구 지원 사업은 ‘주거 및 경제 프로그램’(70.1%)으로 나머지 ‘신체건강’, ‘심리지원’, ‘취미나 여가’프로그램에 대한 욕구를 모두 합한 것(27.2%)보다 월등히 응답이 많았다.

자치구별로 1인 가구 정책 및 프로그램, 사업 인지도을 묻는 질문에는 영등포구의 ‘행복 커뮤니티/ 주거안심사업/ 재가노인지원사업/ 저소득 어르신 급식 지원사업’을 알고 있다는 응답이 40.1%로 가장 많았다.

반면, 관악구의 ‘중장년 1인 남성 모임 십시일반 사업’을 알고 있다는 응답은 3.8%로 가장 적었다.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서울시 1인 가구 지원사업 인지도 조사’

이번 설문조사를 의뢰한 이소라 의원은 “이제 서울시 두 집 걸러 한 집이 1인 가구(‘22년 통계청 조사 38.2%)일 정도로 1인 가구는 시의 중요한 정책대상임에도 서울시가 정확한 수요조사 및 통계에 근거한 세심한 사업 추진은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1인 가구 시민들은 당장 주택·경제적 문제, 즉 먹고 사는 문제에 관심이 높았다, 이에 맞춰 서울시가 보다 현실적인 지원책을 세워 제공해야 한다”며, “이는 앞으로 1인 가구 정책을 비롯해 서울시 사업들이 단순히, ’이 사업 괜찮을 것 같다‘는 관례적인 기획에서 벗어나 통계 및 조사결과에 따라 시민이 원하는 욕구를 자세히 파악하고 그에 따른 효과를 검증해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을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