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09:35 (월)
새해여행, 일출·별빛·설경 만나러 장성으로!
상태바
새해여행, 일출·별빛·설경 만나러 장성으로!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4.01.0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새해 여행, 일출, 별빛 가득 밤, 설경 만나러 전남 장성으로 가보자. 황룡강, 축령산, 백양사 등 아름다운 자연을 품은 장성의 겨울, 감성 자극하는 매력적인 여행지들이 즐비하다.

백암산 일출 / 사진-장성군
백암산 일출 / 사진-장성군

#일출 장관 만나고 싶다면

특히 새해맞이 일출 장관을 만나고 싶다면 장성호(장성읍 용강리 171-1)를 추천한다. 주차장에 차를 대고 좌측 황금대나무숲길이나 계단을 이용해 댐 위에 오르면 드넓은 장성호가 눈앞에 펼쳐진다. 호수 좌측 ‘출렁길’을 따라 10분만 걸어도 우측 하늘에서 찬란히 밝아오는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장성군이 매해 새해맞이를 장성호에서 갖는 것도 다 이유가 있다. 새해 해돋이 시간은 오전 7시 30분 내외로 예상된다.

온 가족이 부담없이 찾을 수 있는 일출 명소로는 황룡강도 좋다. 상류지점인 황미르주차장(장성읍 기산리 1)에 주차한 뒤 제봉산 너머로 밝아오는 해를 함께 맞이하면 된다. 해돋이 감상 후에는 황룡강변을 가볍게 걷거나 읍시가지에서 아침 식사를 해도 좋다.

장성호 수변길 설경/ 사진-장성군
장성호 수변길 설경/ 사진-장성군

#환상적인 설경 찾아 

조금 더 제대로 겨울 경치를 감상하고 싶다면 축령산을 추천한다. 1년 내내 푸른 편백숲에 눈이 내리면 북유럽을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풍경이 연출된다. 최근에 조성된 하늘숲길(서삼면 추암리 669)은 특히 가볼 만하다. 숲 위에 설치된 데크길을 따라 걸으며 바라보는 웅장한 경관이 탄성을 자아낸다. 단, 하늘숲길 진입로가 다소 경사가 있어 결빙 등의 여건을 미리 확인한 후 출발하기를 권한다.

백양사 쌍계루 / 사진-장성군
백양사 쌍계루 설경 / 사진-장성군

천년고찰 백양사도 빼놓을 수 없는 겨울 여행지다. 쌍계루와 백암산 백학봉 등 명소가 가득한 데다, 한적한 사찰 풍경도 한 폭의 그림 같다. 사계절 관광객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 곳이어서 주말이나 명절에는 다소 차가 막힐 수 있다.

#숨겨진 명소 '외딴집'

그밖에, 일출은 감상할 수 없지만 사진작가들 사이에서 잘 알려진 명소로는 삼서면 외딴집(보생리 616-2)이 첫 손에 든다. 눈이 소복이 쌓인 언덕 위에 조용히 자리한 낡은 집 한 채가 형언할 수 없는 깊은 울림을 전한다. 설경을 최고로 치지만, 사계절 별빛을 감상하기 위해 가족단위 방문이 이어지는 등 ‘숨겨진 명소’라기에 부족함이 없다.

삼서면 외딴집 야경 조경원 사진작가
삼서면 외딴집 야경 ⓒ조경원 사진작가
삼서면 외딴집  설경 조경원 사진작가
삼서면 외딴집 설경ⓒ조경원 사진작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