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0 09:01 (월)
직장인, 남은 평균 연차 ‘5.89일’...아낀 연차로 ‘연말 여행’떠난다!
상태바
직장인, 남은 평균 연차 ‘5.89일’...아낀 연차로 ‘연말 여행’떠난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12.1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올해 직장인들은 평균 ‘5.89일’의 연차를 남겨, 연말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어때가 이달 4일부터 6일까지 여기어때 앱 사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2월 기준 직장인의 남은 평균 연차는 ‘5.89일’로 확인됐다.

연차가 남은 직장인 중 88.2%는 1박 이상의 여행을 떠난다고 답해, 여름휴가 못지 않은 ‘겨울휴가’를 쓰는 직장인이 몰려, 시즌 상관없는 수시 상시 여행이 자리잡은 모양새다. 

직장인 중 사실상 대부분인 91.1%는 연차가 남았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연말 휴가를 위해 ‘남겼다’는 비율은 절반 이상인 57.1’였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미리부터 ‘연말 여행’을 염두에 두고 의도적으로 연차를 아꼈다는 의미다. 

연차를 아직 사용하지 못한 이유로, 회사 업무가 많거나(23.2%),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해서(16.7%), 연차 보상을 받기 위해(10.9%) 등의 사유가 그 뒤를 이었다.

이러한 연차 사용 패턴은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이던 2021년에도 비슷했다. 21년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 84.2%는 연차가 남았다고 답변, 평균 남은 연차도 올해와 대동소이한 ‘6.45’일을 기록했다. 당시 조사에서 10명 중 4.4명은 역시 연말 여행을 위해 연차를 남겼다고 밝혔다.

펜데믹에도, 엔데믹에도 연차를 아껴 여행에 투자하는 현상은 반복됐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이번 설문을 통해 직장인들의 연차 사용 패턴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단순히 연차를 소진하기 위한 여행이 아니라, 계획된 연말 여행이 늘고 있다는 점은 주목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