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8 19:36 (화)
인천관광공사, 2023년은 ‘인천의료관광 재도약의 해' 평가
상태바
인천관광공사, 2023년은 ‘인천의료관광 재도약의 해' 평가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3.12.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미주권 등 신규 시장 개척 국내외 네트워크 더욱 확대
2023 하반기 인천 의료관광 정례회의 단체사진. 인천관광공사 제공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외국인환자 유치 및 의료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15일 인천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2023년 인천의료관광 하반기 정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정례회의는‘인천의료관광 공동마케팅 협력단’의 지역 의료기관 및 유치사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환자 유치 유공자 표창, △보건복지부 지역특화사업 우수사례 발표, △ 인천관광공사의 2023년 인천의료관광 성과 보고, △ 공사 2024년 사업계획 등을 공유하며 향후 협력을 다졌다. 

올해 인천의료관광의 주요 성과로는 ▲민관협력 강화를 위한 인천의료관광 공동마케팅 협력단(47개사) 신규 구성으로 외국인환자 총 1만1,390명(11월말 기준) 유치, ▲ 신규 의료기관 외국어 안내판 지원 등 유치 기반 조성, ▲외국인환자 체류 편의를 위한 컨시어지, 통번역, 힐링투어를 제공하는 원스톱 메디컬 지원서비스 등 총 988건을 지원한 점이 꼽힌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네트워크 복원을 위한 공격적인 유치활동으로 몽골 인천의료관광 단독설명회 및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연계 베트남 단독 설명회 개최, 태국 및 중국 인천관광 로드쇼 참가, 카자흐스탄 한국의료관광대전 및 1883 맥강축제 참가 홍보, 몽골 및 중국 여행사 상품개발 팸투어 등 국내외 주요행사 총 10회 실시, 해외 의료낙후 국가 대상 나눔의료 5건 실시(몽골 정부 추천 척추·무릎 인공관절 무료 수술 및  산모 응급 출산)를 통해 인천 의료관광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린 바 있다.  

또한, 의료관광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의료관광 종사자 직무 교육 및 외국어 교육은 물론, ‘신규 인천의료관광 외국어 코디네이터 교육’ 등을 통해 총 98명의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일자리 매칭을 위해 하반기 정례회의와 인천 의료기관(10개사)과의 취업 상담회를 동시 개최했다.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내년에도 인천의료관광 공동마케팅 협력단과 함께 CIS 신규 국가 및 재외동포 관련 미주권 등 신규 시장 개척으로 국내외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며, “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 웰니스·의료관광 융복합 클러스터 공모사업을 통해 치료와 예방을 함께 누리는 ‘글로벌 힐링도시 인천’ 브랜드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겠다.”고 새해 각오를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