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8 19:36 (화)
이 겨울 가야금과 소리가 어우러진 가야금병창 보러 갈까?
상태바
이 겨울 가야금과 소리가 어우러진 가야금병창 보러 갈까?
  • 김효성 객원기자
  • 승인 2023.12.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인 김민정 ‘가야금병창, 재즈와 놀다’공연
18일 강릉아트센터 소공연장…가야금과 재즈의 콜라보
김민정 ‘가야금병창, 재즈와 놀다’공연 포스터 / 제공=강릉 아트센터
김민정 ‘가야금병창, 재즈와 놀다’공연 포스터 / 제공=강릉 아트센터

국악인 김민정이 오는 18 저녁 730분 강원도 강릉아트센터 소공연장에서 가야금병창, 재즈와 놀다공연을 연다.

가야금병창이란 소리꾼이 가야금을 스스로 연주하면서 단가나 민요, 또는 판소리의 눈 대목 등을 부르는 장르다. 조선시대 김창조가 처음 선보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후 오수관-오태석-박귀희로 이어졌다.

소리와 가야금 어느 쪽도 소홀히 하기 어려운 분야가 바로 가야금병창인데, 김민정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답게 가야금병창의 깊은 멋과 맛을 우려낸다.

김민정은 국악기를 연주하던 부모님의 국악 사랑을 어릴 적부터 지켜보며 성장했다. 부친 김용기는 전남 화순 향제줄풍류의 대금과 한일섭류 아쟁산조의 명인이며, 모친 정영자는 전북 남원 여성 농악단 출신으로 설장고와 춤을 전공한 명무다.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와 한양대학교 국악학과, 한양대학교 일반대학원 국악학과 가야금병창 전공 등 국악의 외길을 걸으며 청춘을 보냈다. 특히 1997년 방영되어 인기를 끌었던 KBS 드라마 <파랑새는 있다>에 캐스팅되어 가야금을 공부하는 여고생 수진역을 잘 소화하여 연기자로서의 면모도 과시한 바 있다.

김민정은 국악인으로서 갖추어야 할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수려한 외모뿐만 아니라 가야금 연주 실력, 그리고 가야금병창에 중요한 청아한 목소리까지 완벽하다.

김민정(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  / 제공=강릉 아트센터
김민정(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 / 제공=강릉 아트센터

공연은 2부 나누어 진행된다. 1가야금병창과 만나’, 2재즈와 놀다란 부제에서 알 수 있듯 1부는 서공철류 가야금산조와 함께 가야금병창으로 단가 어화세상’, 오태석 가야금병창 <춘향가> 기생점고’, ‘군로사령’, ‘농부가등을 선보인다.

2부는 성금련류 가야금산조, 박귀희 가야금병창 <춘향가> 사랑가’, ‘메들리 아리랑등으로 꾸며진다. 특히 2부는 가야금병창과 재즈가 만나 기존 국악의 틀을 깨는 동시에 전통예술의 정체성과 향후 방향성을 모색해 보는 특별한 무대가 될 예정이다.

1부에서는 고수 이민형(판소리고법 이수자)이 출연하며, 국악인(판소리) 조주선(한양대학교 국악학과 교수)이 편곡을 맡았다, 2부에서는 전통타악 이형철(창작음악집단 ‘groove it’ 대표), 드러머 정양호(서울재즈아카데미 강사)가 각각 출연한다. 음악감독 겸 작곡가 강상구, 재즈 피아니스트 최성락, 콘트라베이시스트 서정철이 작곡과 편곡을 맡았다.

한편 김민정은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단원으로 활동했으며 제12회 서울전통공연예술경연대회(2004) 종합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현재는 한국국악협회 강릉지부 이사와, ‘코트뮤’(KOTMU: KOrean Traditional MUsic Art Company)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김민정(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  / 제공=강릉 아트센터
김민정(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 / 제공=강릉 아트센터

김민정은 “2023년 끝자락에 가야금병창 공연을 관람하며 한 해를 겸허히 되돌아보고 조용히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전통음악을 보존하고 계승해 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대음악과의 조화 속에서 더 나은 방향으로 국악의 길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공연의 의미를 설명했다.

관람료는 전석 1만원이며 티켓 예매는 강릉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