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09:54 (화)
바닷길 열리면 육지와 연결되는 신비의 바위섬 '고성 장여'
상태바
바닷길 열리면 육지와 연결되는 신비의 바위섬 '고성 장여'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2.0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고성군 하일면 송천리에는 소나무가 많은 섬이라 하여 솔섬이라 불리는 '장여' 섬이 있다.

봄에는 진달래로 섬이 분홍색으로 수놓아져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명소로 알리진 곳으로, 바닷물이 빠지면 걸어갈 수 있는 바닷길이 열린다.

고성 바위섬 장여 / 사진-고성군
고성 바위섬 장여 / 사진-고성군

솔섬의 꼬리와 같이 길게 나와 있는 곳으로 ‘장여’라 불리며, 밀물 때는 섬이 되고 썰물 때에는 바닷길이 열려 육지와 연결된다.

바닷물이 빠졌을 때 장여를 걸으면 희귀한 모양의 암석층으로 이루어진 바위섬과 함께 조각가가 조각을 해놓은 듯한 바위들이 해안가 곳곳에 보인다.

진달래군락지로 봄철 관광명소로 유명한 섬이지만, 썰물 때 바닷길이 열리면서 남해안의 정취와 자연의 신비로움을 함께 느낄 수 있어 사계절 마다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고성 바위섬 장여 / 사진-고성군
고성 바위섬 장여 / 사진-고성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