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8 21:09 (수)
감성적인 문체로 풀어낸 ‘곡성을 품다  테마여행10’ 관광 안내 책자 발간
상태바
감성적인 문체로 풀어낸 ‘곡성을 품다  테마여행10’ 관광 안내 책자 발간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2.0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주현기자] 곡성군이 식상한 관광 안내서의 틀을 벗어나, 글과 함께 풍경을 느낄 수 있는 ‘곡성을 품다-테마여행10’을 발간했다.

‘곡성을 품다-테마여행10’은 곡성 지역의 살아있는 문화와 역사, 인물, 관광명소 등을 10개의 주제로 나눠 이야기 형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 관광 책자는 곡성 출신 언론인과 시인이 집필진으로 참여하여 각 장소의 이야기를 맛깔스럽고 감성적인 문체로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단순한 관광명소의 나열이 아니라 각 장소가 가진 느낌과 사색을 전달하는 안내자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제1테마 여행은 ‘곡성의 역사와 삶이 흐르는 섬진강과 대황강’을 따라가는 여행코스가 소개돼 있다. 전북 순창에서 곡성으로 처음 흘러드는 길목인 합강에서부터 제월섬~청계동계곡~침실습지~섬진강 출렁다리~압록을 거쳐 구례로 흘러가는 섬진강의 여정이 멋진 풍광과 함께 그려진다. 또한 곡성의 새로운 차산책길로 각광받고 있는 석곡~죽곡~압록 구간의 대황강의 이야기도 함께 담았다.

제2테마 여행은 ‘곡성 관광의 새로운 동력, 기차마을과 동화마을’을 통해 두 곳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한다. 제3테마 여행은 ‘사색이 함께하는 곡성의 명찰’로 도림사, 태안사 등 지역의 유명 사찰을 소개한다.

제4테마 여행은 ‘곡성의 정기를 만나는 명산 순례’로 동악산, 봉두산 등 곡성의 아름다운 산을 안내하고, 제5테마 여행은 '곡성 문화의 현주소, 문학관·미술관'으로 조태일시문학기념관과 아산조방원미술관을 소개한다.

제6테마 여행은 ‘생태의 보고, 침실습지·반구정습지’를, 제7테마 여행은 ‘정신문화의 산실, 곡성의 정자와 사당’을, 제8테마 여행은 ‘힐링이 함께하는 걷기 좋은 길’을 각각 소개한다.

제9테마 여해은 ‘맛에 홀리다, 곡성5미’로 지역 특산물을 맛볼 수 있는 음식들을, 제10테마 여행은 ‘농촌의 정이 흐르는, 농촌체험 휴양마을’을 소개해 곡성의 다채로운 매력을 전한다.

이상철 곡성군수는 “이 책자를 통해 관광객들이 곡성의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마음으로 느끼길 바란다. 곡성의 숨겨진 매력을 발견하고 싶은 이들에게 이상적인 안내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