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3:39 (수)
충주 하늘재 넘어 용문사까지 '마의태자 길'을 걷다!
상태바
충주 하늘재 넘어 용문사까지 '마의태자 길'을 걷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11.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충주시는 오늘(6일) 하늘재에서 시작한 마의태자 길을 걷다 행사를가졌다. 

하늘재 걷기 행사는 신라가 망하자 경순왕의 맏아들 마의태자가 개골산(금강산)으로 은거하러 가던 중 하늘재를 넘었다는 이야기를 재현한 것이다. 

걷기 행사에는 사전신청자 300여 명을 포함한 많은 탐방객들이 참여했으며, 참가자들은 하늘재 길을 걸으며 마의태자를 주제로 한 공연과 행렬 퍼포먼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겼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5km의 하늘재길을 완주한 이후에는 자전거순례 참여자들이 마의태자 이야기가 담긴 기념족자를 전달받아 미륵대원지에서 양평 용문사까지 약 150㎞를 달렸다.

양평 용문사에 있는 은행나무는 천연기념물로 마의태자가 개골산(금강산)으로 가는 길에 심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충주와 문경시장으로부터 족자를 전달받은 자전거 순례 참여자들은 용문사까지 무사히 도착해 마의태자 이야기가 깃든 은행나무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완주를 기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마의태자를 주제로 개최한 이번 행사는 하늘재길 걷기에서 자전거 횡단까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충주의 역사와 문화를 널리 알리고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하늘재 마의태자 길을 걷다

 

<사진/충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