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15:42 (월)
늦가을 전주대사습청에서 아쟁의 흐느끼는 소리에 빠져볼까?
상태바
늦가을 전주대사습청에서 아쟁의 흐느끼는 소리에 빠져볼까?
  • 김호성 객원기자
  • 승인 2023.11.01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쟁 명인 이관웅 전통음악 발표회 ‘초심(初心)’
11월 8일 오후 4시 전북 전주 전주대사습청
아버지와 국악 전공 자녀 함께하는 이색공연
이관웅 아쟁 명인
이관웅 아쟁 명인

아쟁 명인 이관웅이 오는 8일 오후 4시 전북 전주 전주대사습청에서 전통음악 발표회 ‘초심(初心)’을 연다.

아쟁 소리는 아녀자의 슬픔이 아닌 남정네의 눈물과 같다고 흔히 말한다. 마치 오열하는 듯 무겁고 장중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아쟁의 멋과 맛을 이관웅이 들려준다.

이관웅은 어려서부터 부친 고(故) 이성진 선생에게 국악 교육을 받았고, 그 후 김일구 선생에게 아쟁을 배웠다. 또한 아쟁 외에 작곡과 지휘에도 깊은 내공을 쌓았다.

전국 국악 경연대회에서 장원으로 두각을 나타낸 후 중앙대학교 대학원에서 음악학 박사(이론 전공) 학위를 취득하는 등 오랜 연주 경력과 뛰어난 기량으로 작곡과 연주가로서의 위치를 굳혀왔다. 특히 작년 제20회 전국국악대제전에서는 종합대상(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장녀 이가은(22), 장남 이재영(21), 차남 이근영(18), 삼남 이규영(15)  (왼쪽부터)
장녀 이가은(22), 장남 이재영(21), 차남 이근영(18), 삼남 이규영(15) (왼쪽부터)

특히 이관웅은 국악 가족으로 유명하다. 이관웅은 부친인 이성진 선생의 뒤를 이어 국악인이 되었고, 슬하 3남 1녀도 모두 국악에 몸담고 있다. 현재 장녀 이가은(22)은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음악과, 장남 이재영(21)은 중앙대학교 전통예술학부, 차남 이근영(18)은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 삼남 이규영(15)은 국립전통예술중학교에 각각 재학하고 있다.

전주대사습청이 주최하고 한푸리 가무악 코리아가 주관하는 이날 공연에서 이관웅은 동편제 소리를 바탕으로 섬세하면서 굵직한 성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장단별로 다양한 청(본음)의 변화와 개방현을 눌러 표현하는 가락 위주로 구성된 김일구류 아쟁산조 독주(이관웅)와 합주(이관웅·이규영 외 15인의 제자), 그리고 민요 <흥타령> 등을 소개한다.

특히 3남 1녀도 찬조 출연해 가야금산조 독주(이가은), 해금산조 독주(이근영), 태평소 시나위(이재영)와 사물놀이(북: 이근영)를 선사하며 국악 가족의 면모를 보인다.

예전의 국악인은 제대로 대를 잇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배움의 길이 험난하고 소위 ‘밥벌이’가 안 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처럼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가족이 모두 국악에 열정을 쏟고 있고 아버지와 자식들이 한 무대에 선다는 것은 우리 국악계의 ‘희망’이 아닐 수 없다.

이관웅 아쟁 명인 전통음악 발표회 ‘초심(初心)’ 포스터
이관웅 아쟁 명인 전통음악 발표회 ‘초심(初心)’ 포스터

공연을 앞두고 이관웅은 “어릴 적 제 눈에 빛이 나던 아버지는 지금도 여전히 빛나고 크게만 느껴집니다. 큰 무대, 작은 무대 가리지 않고 늘 연습하고 노력하셨던 아버지를 존경합니다. 그렇기에 아버지의 후배로서 서는 이번 무대가 두렵고 작게만 느껴집니다. 하지만 가족이 힘을 모아 감사의 마음으로 공연을 준비했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