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07:28 (월)
11월 주말엔 기차타고 강릉·진주·통영 야경투어 즐겨요!
상태바
11월 주말엔 기차타고 강릉·진주·통영 야경투어 즐겨요!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10.2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x한국관광공사, 11월 매 주말 야간관광 상품 운영
진주 남강‘물빛나루쉼터 전경 / 사진-진주시<br>
진주 남강‘물빛나루쉼터 전경 / 사진-진주시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11월 주말 밤엔 기차타고 밤이 더 아름다운 ‘빛의 도시’ 강릉·진주·통영으로 야경투어를 떠나보자.

한국철도공사와 한국관광공사는 여행이 있는 주말’ 캠페인의 일환으로 오는 11월 4일부터 11월 한 달간 주말마다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된 강릉·진주·통영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여행상품을 운영한다.

주요 여행지로는 △강릉의 월화거리 야시장, 경포호·경포대 △진주의 진주성 △통영의 디피랑 등 각 도시에서 빛의 향연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구성했다. 

상품가격은 열차 운임을 포함해 당일 여행은 일부 식사까지 4만 원이며, 1박 2일은 숙박이 포함된 가격으로 9만 9,000원부터다. 가성비를 바탕으로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연계해 가심비까지 고려했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상품 예약은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대한민국 구석구석-여행이 있는 주말’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지역 야간 여행상품을 확대해 국내 관광과 지역 경제 활성화할 수 있도록 지자체·유관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야간관광 특화도시는 야간에 즐길 수 있는 관광명소와 콘텐츠를 통해 관광 소비를 창출하며, 식음·숙박·교통·안내·쇼핑 등 야간관광 여건을 갖춘 도시다. 다양한 야간관광 콘텐츠는 관광객들에게 도시의 이면인 밤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여행지에서 머무르는 체류형 관광 확산의 효과를 높이며 최근 여행 트렌드를 바꿔가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