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07:28 (월)
"한국민속촌 왜 11월에 찾아봐야 할까?"
상태바
"한국민속촌 왜 11월에 찾아봐야 할까?"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10.2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민속촌 단풍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한국민속촌이 조선시대에서 즐기는 이색 단풍놀이 방법을 소개한다. SNS에서 핫한 사진명소부터 직원들만 알고 있는 단풍놀이 장소까지 공개했다.

고즈넉한 조선시대의 가을 정취를 느끼기에는 지곡천이 한눈에 보이는 평석교가 제격이다. 한국민속촌 필수 관람 장소로서 넓게 트인 풍경과 지곡천에 비치는 단풍 그림이 장관을 이루는 곳으로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다.

가을철 가장 알록달록한 장소로는 양반가 앞 목교를 추천한다. 그 장소는 로맨틱 드라마, 영화 단골 촬영지이다. 

 한국민속촌 단풍

목교 위에 달린 청사초롱과 울긋불긋한 나뭇잎들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 조선시대 사랑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목교 바로 옆에는 넓게 트인 피크닉존이 있어, 그곳에 돗자리를 펴 목교와 지곡천의 풍경을 즐기는 것도 단풍놀이를 즐기는 하나의 방법이다. 

한국민속촌 직원들이 추천하는 비밀 단풍놀이 장소는 단연 양반가 후원길이다. 조선시대 담벼락 양옆에 노랗게 물든 단풍 거리를 걸으면,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은 그림을 연출할 수 있다. 

이외에도 모든 길목마다 단풍잎이 잔뜩 펼쳐져 관람객이 서 있는 바로 그 장소가 감성사진 명소이다. 

 한국민속촌 단풍

단풍잎이 가득한 길목을 걸으면 ‘바스락’ 단풍 소리와 함께 푹신한 구름 위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가을의 멋을 즐겼으면, 다음은 가을 맛을 즐길 차례. 한국민속촌 장터에는 장터국밥, 해물파전, 동동주 등 조선시대 저잣거리 음식들이 풍성하다. 천고마비의 계절을 맞아 조선시대에서 풍류를 즐겨보자. <사진=한국민속촌>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