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가을을 걷자!...문체부X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주간’ 12-25일 운영
상태바
가을을 걷자!...문체부X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주간’ 12-25일 운영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10.1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에서 선포식과 함께 ‘디엠지 자유·평화대장정’ 3기 원정대 출정식 진행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걷기여행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오늘(12일)부터 25일까지 ‘2023년 하반기 걷기여행주간’을 운영한다.

이번 ‘걷기여행주간’은 오늘(12일) ‘디엠지(DMZ) 평화의 길’의 시작점이자 ‘서해랑길’의 종점인 인천 강화도에서, 인천광역시와 함께 준비한 선포식으로 시작된다.

DMZ 평화의 길 걷기
DMZ 평화의 길 걷기/ 사진-경기도

문체부와 행안부, 통일부, 국방부, 보훈부, 인천시, 경기도, 강원도 등 관계기관은 정전 70주년을 기념하고,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접경지역의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인천 강화부터 강원 고성까지의 ‘디엠지 평화의 길(524km)’로 국토를 횡단하는 ‘디엠지 자유·평화 2차 대장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선포식에서는 2차 대장정의 제3기 원정대 출정식도 함께 진행한다.

제3기 원정대는 오늘(12일), 강화 평화전망대를 출발해  오는 18일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6박 7일간의 걷기 여행을 떠난다. 이번 여행을 통해 일반인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비무장지대(DMZ) 민간인 통제지역의 생태·평화 관광지를 비롯한 인근의 관광자원을 체험해 자연과 평화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접경지역 관광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아둘레길 걷기 여행 인증 행사 펼쳐

아울러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전 국민이 ‘걷기여행주간’을 즐길 수 있도록 코리아둘레길 플랫폼인 ‘두루누비’와 ‘챌린저스’, ‘램블러’ 등 민간 플랫폼이 협력해 추진하는 코리아둘레길 걷기 여행 인증 행사도 펼친다.

이 외에도 ‘두루누비’ 누리소통망 등을 통해 짧은 시 짓기, 코스 추천하기 등 다양한 온라인 행사도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두루누비’ 누리소통망과 ‘챌린저스’, ‘램블러’ 등의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코리아둘레길 쉼터’ 마련,  다양한 지역관광 정보 제공

코리아둘레길이 통과하는 지자체와 함께 28개의 ‘코리아둘레길 쉼터’도 마련했다. 쉼터는 여행객에게 휴식공간과 함께 걷기여행 프로그램을 비롯한 다양한 지역관광 정보를 제공하는 걷기여행 거점이다.

‘걷기여행주간’에 코리아둘레길 쉼터를 방문하는 걷기여행객은 울산 동구 ‘해파랑 낭만캠핑생활’, 군산 ‘서해랑길 포토투어’ 등 총 60여 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쉼터 현황과 운영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두루누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박종택 관광정책국장은 “앞으로 걷기여행을 지역관광의 대표 콘텐츠로 육성해 접경지역을 비롯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며 :나아가 ‘코리아둘레길’을 외국인들에게 매력적인 관광코스로 개발해 세계적인 브랜드로 만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