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5 00:44 (일)
"월 방한 관광객 100만시대"...인기 K-여행지는? 서울·부산·인천
상태바
"월 방한 관광객 100만시대"...인기 K-여행지는? 서울·부산·인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10.1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스컴바인&카약, 외국인 선호 국내여행지 ‘서울 을지로’, ‘부산 기장군’, ‘인천 영종도’ 추천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월 방한 외국인관광객 100만 시대가 열렸다. K-팝, K-드라마 등 전 세계적인 K-컬처 인기에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것.

한국관광공사 방한 외래관광객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약 443만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447% 증가했다. 특히, 지난 7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은 약 103만명으로 집계됐다. 한류 물결을 타고 '외국인 관광객 ‘월 100만명 방한 시대가 열린 것.

그렇다면 올 가을 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인기 한국 여행지는 어디일까. 호텔스컴바인과 카약이 올해 9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세계 외국인 여행객들의 국내 호텔 검색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내 전 지역 중 가장 많은 검색량을 보인 곳은 ▲서울 ▲부산 ▲인천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 인기 여행지 순위는 전년 동기와 같았으나, 전년 동기 대비 검색량은 각각 96%, 107%, 99% 순으로 증가했다. 

호텔스컴바인과 카약은 이같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내외 여행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인기 관광 명소와 편안한 휴식을 선사하는 숙소를 추천한다.

# 빈티지 감성 카페와 노포 맛집 어우러진 서울 ‘을지로’

서울에서 이색적이고 힙한 K-문화를 몸소 경험하고 싶다면 중구에 위치한 을지로를 추천한다. ‘힙지로’라고 불리는 을지로는 빈티지한 감성이 묻어나는 카페와 풍부한 로컬 미식을 즐길 수 있는 오래된 전통의 노포식당들이 주목 받으면서 MZ세대가 몰리는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했다.

서울  을지로
서울 을지로

을지로 곳곳에 위치한 인쇄골목과 건축자재 상가가 자아내는 독특하고 레트로한 분위기는 힙지로 투어에 풍미를 더한다. 

또한 예술가들이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에서는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한국 문화를 생동감 있게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을지로는 쇼핑의 메카인 명동과도 인접해 있어 쇼핑을 중시하는 관광객들에게 적합한 명소다.

숙소는 을지로3가역 도보 1분 거리에 위치한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조선 서울 명동’을 제안한다. 우수한 접근성은 물론, 객실에서 남산타워, 동대문, 을지로 일대를 한눈에 조망 가능해 도심 속 힐링의 시간을 만끽할 수 있다.

#동해의 절경과 미식을 즐겨요!… 부산 ‘기장군’

부산 기장군은 도심과 멀지 않고 고즈넉한 분위기와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어 부산 여행 필수 코스로 떠오르는 관광지다. 은빛 물결로 출렁이는 동해 바다를 바라보며 신선한 해산물 요리를 즐기고 싶다면 부산 기장군을 추천한다.

부산 기장군
부산 기장군

기장의 명소는 동해를 마주보는 해동용궁사와 웅장한 기암절벽으로 이뤄진 산책로가 조성된 오랑대공원이다. 두 곳 모두 여행의 감성과 낭만을 느끼기에 좋은 일출 및 일몰 맛집으로 유명하다. 또한 미식과 함께 잠시 여행의 쉼표를 찍고 싶다면, 횟촌들이 즐비한 대변항에 들러 싱싱한 해산물을 엄선해 즐겨보자.

기장 여행에 로맨스를 더하는 숙소로 ‘아난티 앳 부산’을 추천한다. 최근 개장한 ‘빌라쥬 드 아난티’의 호텔동으로 전 객실이 복층으로 이뤄져 있으며, 2층 객실에서는 침대에 누워 탁 트인 푸른 바다를 감상할 수 있다. ‘아난티 앳 부산’은 오시리아역에서 차량 이동 시 약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 서해안의 금빛 노을 낭만에 빠지고 싶다면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이 근처에 위치한 영종도는 수도권과 가까워 문득 서해 바다를 보고 싶을 때 가벼운 마음으로 방문하기 좋다. 특히 영종도의 해수욕장은 드넓은 모래사장 위에서 서해안의 황금빛 낙조를 볼 수 있어 여행의 정취를 더한다.

인천 영종도
인천 영종도

영종도의 을왕리해수욕장은 푸른 송림과 기암괴석의 절경으로 이뤄져 도심과 가까운 해변 명소로 저명하다. 초승달처럼 반원을 이룬 백사장의 길이가 1km에 달해 썰물 때 바다 위를 걷듯이 산책할 수 있다. 또한 한적한 곳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 선녀바위해수욕장을 추천한다. 해변에서 멋스러운 일몰과 슬픈 전설을 간직한 선녀바위를 감상하여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숙소는 화려한 예술 감각을 자랑하는 5성급 호텔 ‘파라다이스시티’를 제안한다. 다채로운 시설과 아트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어 여행의 품격을 높여준다. ‘파라다이스시티’는 인천공항역에서 차량 이동으로 4분 소요된다.

 

<사진/호텔스컴바인 & 카약>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