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9 20:03 (목)
가을 미식여행 ‘강진 불금불파’ 어때요!
상태바
가을 미식여행 ‘강진 불금불파’ 어때요!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10.0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로 가을 정취도 만끽

[투어코리아=이주현 기자]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 미식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강진 불금불파는 어떨까. 

강진 불금불파가 한국관광공사가 최근 10월 추천 ‘맛있는 골목 여행’ 가볼 만한 곳 5곳 중 한 곳으로 선정됐다. 

강진 불금불파 돼지불고기
강진 불금불파 돼지불고기

강진 병영면 병영돼지불고기거리에서 불타는 금요일 불고기 파티 ‘불금불파’는 돼지불고기의 불맛을 제대로 보면서 병영면의 골목길의 운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병영돼지불고기거리는 강진에서 이름난 맛 골목이다. 조선 시대에 새로 부임한 병마절도사가 집안 어른인 강진현감을 극진히 대접한 데서 비롯됐다고 전해진다.

강진 불금불파 돼지불고기
강진 불금불파 돼지불고기

전라병영성과 병영5일시장 일원에 식당이 여럿 있다. 양념한 고기를 석쇠에 올리고 연탄불에 구워 불 향을 입히며, 재료나 양념이 조금씩 달라도 매콤한 맛과 한정식처럼 푸짐한 상차림은 같다.

오는 28일까지 병영5일시장 일원에서 불금불파가 이어진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야외 돼지불고기 파티가 열린다. 지역 가수 공연과 EDM DJ의 신나는 진행이 불금불파를 찾은 이들의 흥을 돋운다. 후회없는 선택이다.

여유롭게 식사에 집중하고픈 이는 인근 식당이 편하고, 동네잔치처럼 어울리고픈 이는 불금불파가 낫다는 게 중론이다. 불금불파는 1인당 9,000원으로 저렴하고, 광주에서 병영5일시장까지 금요일과 토요일 각 2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강진 불금불파에 몰려든 관광객들.
강진 불금불파에 몰려든 관광객들.

병마절도사가 근무하던 강진 전라병영성은 성곽을 따라 거닐기 좋다.

또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강진읍 강진만 생태공원에서 올해로 여덟 번째로 열리는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가 전국에서 찾아든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준다. 갈대가 절정인 강진만 생태공원은 역시 가을이 절정이다.

강진군 관계자는 “전라병영성의 전통과 역사, 그 후예들이 살고 있는 병영 골목길의 풍광과 맛, 공연은 잊지 못할 감동을 전해줄 것”이라면서 “가을의 추억은 역시 남도관광 1번지 강진”이라고 말했다.

여행지를 방문할 땐 기상 상황 등에 따라 변동 여지가 있으므로 운영 여부 등 세부 정보를 사전에 관련 지방자치단체 누리집, 관광안내소 등에 확인하는 게 좋다.

한편, 강진 불금불파와 함께 한국관광공사 추천 여행지는 ▲짜장면이 태어난 차이나타운의 먹자골목, 인천 북성동원조자장면거리와 짜장면박물관(인천 중구) ▲가을만큼 푸짐한 순대국밥 한 그릇, 천안 병천순대거리(충남 천안) ▲삼시 세끼로 부족한 미식 탐방의 진수, 부산 초량육미거리(부산 동구) ▲섬진강의 맛, 재첩 요리를 한자리에! 하동재첩특화마을(경남 하동) 등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