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4 19:21 (일)
올 여름 성수기, 국내·외 여행수요 팬데믹 이전 수준 넘어섰다!
상태바
올 여름 성수기, 국내·외 여행수요 팬데믹 이전 수준 넘어섰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9.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놀자, 숙소 거래액 국내 135%ㆍ해외 401% 신장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올 여름 성수기, 국내·외 여행수요가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야놀자가 지난 7-8월(7월 1일-8월 31일) 야놀자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발표한 '2023 여름 성수기 여가 트렌드'에 따르면, 야놀자의 국내 숙소 거래액은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135% 증가했다. 

숙소 유형별로는 글램핑 및 카라반 등 야외형 숙소가 543%, 풀빌라가 281% 신장하며 펜션 카테고리(93%)가 19년 대비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지역별 신장률은 충청남도(96%), 강원특별자치도(95%), 경상남도(89%), 경상북도(89%) 순으로, 지역 여행 활성화를 위한 상생 프로젝트의 성과를 입증했다.

해외 숙소 거래액은 2019년 대비 401%, 예약 건수는 285% 성장하며 급증하는 해외여행 수요를 선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예약 비중은 일본(61%), 베트남(14%), 태국(6%) 순으로 과반수 이상이 일본에 집중됐다.

2019년과 비교하면 괌이 565%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싱가포르(536%), 일본(452%), 태국(270%)이 뒤를 이어 근거리 여행지가 강세를 보였다.

글로벌 항공 서비스 기준 국내선 인기 취항지는 제주가 44%로 1위를 차지했고, 서울(31%), 부산(10%), 청주(6%), 광주(4%)가 뒤를 이었다. 

국제선은 오사카(34%), 후쿠오카(23%), 도쿄(16%) 순으로, 일본(78%)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태국(8%), 베트남(6%), 필리핀(2%)이 뒤를 이어 장거리 노선 회복세가 더딘 가운데 동남아시아와 일본 지역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레저 이용건수는 엔데믹 이후 여가활동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며 2019년 대비 97% 성장했다. 레저 유형별로는 스파·워터파크가 42%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테마파크(32%), 공연·전시(9%)가 순위에 올랐다.

야놀자 관계자는 “엔데믹 후 첫 여름 성수기를 맞아 여가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국내와 해외여행 모두 팬데믹 이전 수준을 완전히 넘어섰다”면서, “국내는 지역 여행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력 프로젝트의 결과로 충청도, 경상도 등의 성장이 눈에 띄었고, 해외는 고물가·고환율 여파로 근거리 여행지가 강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