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8:27 (금)
K-뮤지컬, 영국·미국·일본 등 본격 해외 진출
상태바
K-뮤지컬, 영국·미국·일본 등 본격 해외 진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8.2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진출 지원 14개 작품 선정...9월부터 영국, 미국, 일보 등 순차적 해외 공연
2023 K-뮤지컬국제마켓 쇼케이스 현장 사진
2023 K-뮤지컬국제마켓 쇼케이스 현장 사진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K-뮤지컬이 뮤지컬의 본고장인 영국과 미국, 아시아 대표 시장 일본 등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선다.

K-뮤지컬은 지난해 티켓 판매액 4천253억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 이미 2천260억을 달성, 공연시장을 견인하면서 K-컬처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지난 6월 3-일 ‘K-뮤지컬 비전발표회’에서 제시한 단계별 해외진출 지원정책에 따라 9월부터 순차적으로 해외 관객을 대상으로 우리 창작뮤지컬을 선보이며 K-뮤지컬에 해외진출 날개를 단다.

2023 K-뮤지컬국제마켓 콘퍼런스 현장
2023 K-뮤지컬국제마켓 콘퍼런스 현장

‘K-뮤지컬 국제마켓’ 등 통해 해외진출 지원 14개 작품 선정 

문체부는 ▴올해 3회째 성공리에 열린 ‘K-뮤지컬 국제마켓(6. 27.~7. 1.)’에서 ‘K-뮤지컬 로드쇼 인(in) 브로드웨이/도쿄’에 참여할 6개 작품과, ▴별도 공모를 통해 영미권 중기개발지원 5개 작품, 해외유통지원 3개 작품 등 총 14개 해외진출 지원작품을 선정했다.

선정된 작품들은 9월부터 순차적으로 해외에 선보인다.

2022 K-뮤지컬 로드쇼 in 런던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장면
2022 K-뮤지컬 로드쇼 in 런던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장면

그 시작은 ‘이지뮤지컬컴퍼니’의 '유앤잇(You&it)'이 9월 1일 영국 런던에서 웨스트엔드 주요 관계자를 대상으로 낭독공연을 연다.

'유앤잇(You&it)'은 2022년 ‘K-뮤지컬 국제마켓’ 해외초청 인사 와 협약을 맺고 그간 작품 현지화에 힘써 왔으며, 올해 영미권 중기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옐로밤의 '크레이지 브래드'와 ㈜연극열전의 '인사이드 윌리엄' 등 5개 작품도 영미권 중기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돼 10월부터 순차적으로 미국과 영국에서 선보인다.

또한 ▴‘K-뮤지컬 로드쇼 인 브로드웨이’ 출품작으로 선정된 ㈜홍컴퍼니의 '라흐 헤스트'는 10월 미국에서, ▴‘K-뮤지컬 로드쇼 인 도쿄’ 출품작으로 선정된 뉴트리아트컴퍼니(NTA)의 '브람스', ㈜네오의 '마지막 사건' 등 5개 작품은 12월 일본에서 시연해 현지 뮤지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단계별․권역별 전략적 지원으로 해외진출 지원사업 체계구축

㈜연우무대의 '여신님이 보고 계셔', ㈜네오의 '배니싱', 낭만바리케이트의 '유진과 유진'은 K-뮤지컬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최종단계인 해외유통 지원사업에 선정돼 아시아 시장을 공략한다.

중국과 공동으로 제작한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올해 6월 중국 상해 공연 무대에 올라 티켓판매 1위를 기록하며 K-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줬다.

2022 K-뮤지컬 로드쇼 in 런던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 쇼케이스 장면
2022 K-뮤지컬 로드쇼 in 런던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 쇼케이스 장면

'배니싱'과 '유진과 유진'은 10월에 각각 홍콩에서 초청, 대만에서 공동제작의 형태로 현지 팬들과 만난다.

박보균 장관은 “2021년부터 개최해온 ‘K-뮤지컬 국제마켓’을 통해 해외진출 준비과정을 단계별 전략을 세워 지원한 것이 이제는 K-뮤지컬의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견인하고 있다"며 "K-뮤지컬은 문화매력국가의 근간인 K-컬처의 와일드카드 역할을 하고 있었으나, 이제는 K-컬처의 당당한 주역으로 성장하고 있다.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예술경영지원센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