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14:41 (월)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신선한 볼거리·체험거리에 이틀간 5만여명 참석 '인기
상태바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신선한 볼거리·체험거리에 이틀간 5만여명 참석 '인기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08.2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1~22일 한차례 더 열린다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신선한 볼거리·체험거리로 지난 26(토)~27(일) 양일간 5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으며 인기를 끈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이 오는 10월 21일(토)~22일(일) 한차례 더 열린다.

문화재청과 인천광역시 중구가 주최하고 인천광역시가 후원하며 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23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은 야경(夜景)·야로(夜路)·야사(夜史)·야화(夜畵)·야설(夜說)·야시(夜市)·야식(夜食)·야숙(夜宿) 등 8야(夜)를 주제로, 근대 문화재를 특별 야간개방하고 개항장 내 다양한 시민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 개항장의 역사와 문화재의 내재적 가치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시민 참여형 패션쇼 퍼레이드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시민 참여형 패션쇼 퍼레이드

특히 올해 야행 개막식에서는 인천항 개항 140주년과 광복절을 기념하여 시민참가자 140인과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김정헌 중구청장 등 내빈들이 두루마기 의상과 중절모를 착용하고 독립투사 분위기를 연출하며 야행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이번 야행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미디어 아트쇼’는 역사적인 가치가 높은 중구청(구 인천부 청사) 건물에 LED 조명을 이용하여 광복을 주제로 한 생동감 있는 공연을 선보였으며, 극단 십년후의 거리공연과 어우러져 시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하였다.

그 외 ▲스토리텔링 도보탐방 ▲인천e지(App) 모바일 스탬프 투어 ▲야행 마니아 아카데미 ▲개항장 패션쇼 ▲140인 플래시몹 등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하였고, ▲용기내 챌린지(다회용기 지참) ▲개항장 에코 프렌즈(대중교통 이용) 이벤트 ▲야행 최초 다회용기 도입 등 탄소중립을 향한 친환경 야행이라는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시민 참여형 패션쇼 퍼레이드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올해 8회를 맞이하는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에서는 전년보다 강화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통해 많은 관람객들에게 문화재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고 말하며, “많은 인파가 몰렸음에도 안전하고 질서있는 행사가 이루어져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10월 열리는 ‘2023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선착순 모집을 통해 이루어지며, 자세한 내용은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홈페이지 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만나볼 수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