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9 20:03 (목)
“오늘 여기 오길 잘했다”...‘쉼’이 필요할 땐 시흥 갯골생태공원
상태바
“오늘 여기 오길 잘했다”...‘쉼’이 필요할 땐 시흥 갯골생태공원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3.07.26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꽃밭으로 탈바꿈해 관광객 유혹하는 갯골생태공원.[사진=시흥시]
아름다운 꽃밭으로 탈바꿈해 관광객 유혹하는 갯골생태공원.[사진=시흥시]
아름다운 꽃밭으로 탈바꿈해 관광객 유혹하는 갯골생태공원.[사진=시흥시]
아름다운 꽃밭으로 탈바꿈해 관광객 유혹하는 갯골생태공원.[사진=시흥시]
아름다운 꽃밭으로 탈바꿈해 관광객 유혹하는 갯골생태공원.[사진=시흥시]
아름다운 꽃밭으로 탈바꿈해 관광객 유혹하는 갯골생태공원.[사진=시흥시]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폭우를 쏟아 내던 장마도 오늘(26일)로 끝이란다.

이제 남은 것은 폭염이다. 여름휴가를 바짝 서둘러야 할 이유다. 그런데 ‘휴가’하면 멀리 가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꼭 그럴 필요는 없다. 가까운 곳이라도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는 곳이라면 부족함이 없다고 본다.

서울과 수도권 거주민이라면 치유와 쉼이 필요할 때 갯골생태공원을 거닐어 보자. 산책에서 만나는 나무와 꽃, 잎과 열매만으로도 내면이 여유로 충전된다. 

총 4만 본이 식재된 연분홍의 버베나꽃이 짙은 초록 자연과 선명한 대조를 이뤄 마음을 행복하게 어루만진다. 

아름드리나무 아래, ‘오늘 여기 오길 잘했다’는 문구로 내 마음을 대변한 포토존에서 향긋한 여름 추억 한 장 ‘찰칵’ 남겨두는 것으로 행복은 충만해질 것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