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5 18:40 (화)
튀르키예의 숨겨진 보석같은 여름여행지 '흑해 고원지대'
상태바
튀르키예의 숨겨진 보석같은 여름여행지 '흑해 고원지대'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7.1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여행자 누구나 찾는 튀르키예의 이스탄불 말고 좀 더 새롭고 신선한 여행지를 찾고 있다면 '흑해 고원지대'는 어떨까. 

'흑해 고원지대'는 선선한 공기, 평화로운 자연풍광으로 사랑받는 튀르키예의 여름휴양지다. 

튀르키예 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는 "흑해 고원지대는 바닷가는 아니지만 울창한 숲과 시원한 물이 흐르는 계곡, 고성이 있어 색다른 매력을 즐길 수 있는 힐링 여행지로, 여름 시원한 휴식을 원하는 여행자에게 추천한다"고 전했다. 

트라브존
트라브존

# 자연의 한복판에 선 고원지대, 트라브존(Trabzon) 

흑해의 트라브존은 시원하게 뻗은 자연의 아름다움과 역사의 흔적으로 여행객의 발길을 끈다. 마스카-솔마(Maçka-Şolma) 고원은 트라브존 고원 꼭대기에 위치한 힐링 명소이다. 우거진 숲 사이로 물이 흐르고, 고요한 자연 속에는 다양한 시설이 조성돼 있어 편히 휴식을 취하기에 좋다.

토냐(Tonya)에서 남쪽으로 24km 이동해 에릭벨리(Erikbeli) 고원에 가면 그림 같은 풍경과 독특한 동식물들이 여행객을 반겨준다.

카이카라(Çaykara)에서 20km 떨어진 루스트라(Lustra) 고원과 카레스터(Karester) 고원은 흑해의 유명 관광지 우준괼(Uzungöl) 위에 자리 잡고 있으며, 푸른 초원과 함께 탁 트인 풍경으로 관광객들에게 각광받는 여행지이다.

# 흑해의 숨겨진 보석, 아르트빈(Artvin) 고원
흑해 고원지대를 여행한다면 수천 가지의 푸른 빛을 띠는 아르트빈 고원을 빼놓을 수 없다. 카츠카르(Kaçkar)와 카프카쇠르(Kafkasör)는 개중에 가장 잘 알려진 고원이다. 카츠카르 고원은 등산이 가능하며, 운이 좋으면 야생 동물도 만나볼 수 있다. 도심에서 벗어나 남서쪽으로 10km만 이동하면 또다른 명소인 카프카쇠르 고원과 만난다.

아르트빈
아르트빈

#카츠카르 산맥 기슭에 뿌리내린 '리제(Rize) 고원'
카츠카르(Kaçkar) 산맥에는 가문비나무, 밤나무, 너도밤나무, 전나무로 둘러싸인 울창한 숲이 있다. 이 산맥 기슭에 있는 리제 고원은 여러 가지 자랑거리가 있다. 가파른 계곡, 흐르는 개울, 오랜 역사를 지나온 고성과 향기로운 차가 있다. 리제 고원에서 구르겐디비(Gürgendibi) 폭포나 겔린튀루(Gelintülü) 폭포를 지나는 시원한 하이킹 코스도 즐길 수 있다.

리제
리제

#자연의 색이 조화를 이루는 도시 '오르두(Ordu)'
눈부신 해안선, 푸르른 녹음, 오랜 역사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유적지와 맛있는 지역 음식을 함께 만날 수 있는 오르두. 오르두 역시 흑해 지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 명소로 꼽힌다.

오르두 고원에서는 카라반 캠핑, 트레킹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경험할 수 있다. 오르두 고원 중에서는 페르셈베, 참바시, 키팔란이 가장 유명하다. 오르두시의 페르셈베(Perşembe) 고원은 구불구불한 형태의 구릉이 특징이다.

오르두
오르두

7월에 열리는 전통 고원 축제에서는 경연 대회, 민속 공연, 콘서트, 문화 행사, 레슬링 경기, 경마 등 여러 행사가 개최된다. 참바시(Çambaşı) 고원은 액티비티를 좋아하는 여행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메수디예(Mesudiye) 마을 남동쪽 끝에 위치한 키팔란(Keyfalan) 고원은 맑은 공기와 물, 천연 제품, 전통 고원 가옥이 여행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지상낙원 '기레순(Giresun)'
기레순은 문화와 역사, 아름다운 풍경이 어우러진 흑해 도시다. 이곳에선 사계절 내도록 즐길 수 있는 자연이 여행객의 오감을 만족시킨다.

쿰베트(Kümbet) 고원에서는 매년 7월 둘째 주 일요일이면 다양한 식음료를 준비해 초목 한가운데서 축제를 연다. 데렐리(Dereli) 마을과 불란차크(Bulancak) 마을의 베크타쉬(Bektaş) 고원은 자연과 문화의 완벽한 조화로 여행객을 매료시킨다.

기레순
기레순

베크타쉬 고원에서는 전통 고원 생활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괴렐레(Görele) 마을의 시스 산(Sis Mountain) 고원에는 등산 마니아들이 꼭 들러보고 싶어 하는 필수 등산 코스가 있다. 안개가 자욱하게 낀 이 고원은 ‘쓴 물’로 알려진 광천수의 원천지이기도 하다.

 

 

<사진/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