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5 00:44 (일)
여름철 걷기 좋은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피톤치드 발생량 높아 힐링
상태바
여름철 걷기 좋은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피톤치드 발생량 높아 힐링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3.07.0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바다·산림 복합 숲, 난대 수종 군락지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

전남 완도군의 약산 해안 치유의 숲이 전남도의 ‘2023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로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도내 숲길 이용 활성화와 남도의 우수한 숲길을 홍보하기 위해 ‘2023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을 선정했으며,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이 이에 포함됐다.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은 호수와 하천, 바다 등과 인접해 수려한 경관을 갖추고 주변 산림 등이 관리가 잘 돼 이용객이 많으며, 차별성 있는 우수 프로그램 운영 사례 등을 선정 기준으로 하여 전문가의 서류 및 현장 심사를 통해 정했다.

약산 해안 치유의 숲은 전국 최초이자 유일하게 바다와 산림이 복합된 숲으로 산림 및 해양환경과 자원을 활용해 심신을 치유하는 해양치유를 동시에 할 수 있어 매력적인 곳이다.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

약산 해안 치유에는 너울풍길(673m), 숲내음길(850m), 동백향길(540m), 해오름길(1,500m)등 4개 구간의 숲길이 있는데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오르내리며 구간별로 각각 다른 경관과 특색 있는 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약산 해안 치유의 숲은 동백나무,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난대 수종 자생 군락지여서 피톤치드 발생량이 내륙지역보다 높다.

또한 숲길 따라 펼쳐진 사철 푸르른 풍광, 원시림이 그늘이 되어주어 한여름에도 걷기 좋고, 숲길을 따라가다 보면 탁 트인 다도해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는 점 등이 여름철 걷고 싶은 숲길 선정에 큰 요인이 됐다.

군 관계자는 “아직 휴가 계획이 없다면 산인지 바다인지 선택의 고민 없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여름 피서지로 최적지인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을 찾아볼 것을 추천한다”라고 전했다.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
완도 약산 해안 치유의 숲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