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0:52 (수)
한화호텔앤드리조트, E-순환거버넌스와 '자원순환·ESG 경영' 업무 협약
상태바
한화호텔앤드리조트, E-순환거버넌스와 '자원순환·ESG 경영' 업무 협약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06.2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전기·전자제품 수거를 통해 2023년 이산화탄소 약 83톤 저감 효과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대표이사 김형조)는 E-순환거버넌스와 자원 재활용 관련 업무 협약을 28일 경기도 수원시 에이스광교타워에서 체결, 'ESG 경영 실천'에 나선다. 

E-순환거버넌스는 한화생명,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국내 주요 기관의 전기·전자제품을 수거 및 재활용하는 등 자원 순환형 경제 시스템을 갖춘 환경부 인가 비영리 공익법인이다. 

(좌)이상혁 한화호텔앤드리조트 HR실장, (우)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이 'ESG 경영 실천' 업무 협약을 28일 체결했다.
(좌)이상혁 한화호텔앤드리조트 HR실장, (우)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이 '자원 순환' 및 'ESG 경영 실천' 업무 협약을 28일 체결했다.

이상혁 한화호텔앤드리조트 HR실장과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협약에 따라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자사가 운영 중인 4개 호텔과 10개 리조트에서 수명이 다하거나 고장 난 TV, 드라이기 등을 E-순환거버넌스에 인계할 예정이다.

올해 사업장 내 폐기물 예상 발생량은 약 6천 대으로, 이를 재활용할 경우 83톤CO2eq(이산화탄소 환산 기준)의 탄소 저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는 소나무 약 600그루를 심는 수준이다.

또한 폐기 제품 재활용으로 발생된 기부금은 전액 취약계층에 전달된다.

이상혁 한화호텔앤드리조트 HR실장은 “환경을 보호하고 관광 자원을 제공받는 순환 체계 구축은 큰 의미가 있다”라며 “미래 세대에게 아름답고 건강한 자연을 온전히 물려주기 위해 지속 가능한 관광에 힘쓸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이외에도 양평과 속초에 약 800ha(250만 평) 대규모 숲을 가꿔 탄소 흡수원을 넓히는 '100년의 숲'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특히 양평 '100년의 숲' 일부를 민간 기업 최초로 의무 시장 내 산림부문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등록에 성공했다. 현재까지는 민간 기업 중 한화호텔앤드리조트만 ESG 공시는 물론 배출권 확보와 거래가 가능하다.

'100년의 숲'이 모두 조성될 경우 20년 동안 약 1만 톤의 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