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9:09 (금)
몽골, 베트남 등 11개국 공무원 24인, 서울 등산...서울 산 매력 체험
상태바
몽골, 베트남 등 11개국 공무원 24인, 서울 등산...서울 산 매력 체험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3.06.2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관광재단, 25일 북한산 등산 관광 체험 팸투어 진행

서울관광재단는 지난 25일(일)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서 개발도상국 11개국 보건부 공무원 및 의료진을 대상으로 등산관광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팸투어에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11개국 의료진, 공무원 등 24인이 함께 했다.  

영봉 정상에서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참가자들의 모습
영봉 정상에서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참가자들의 모습

팸투어단은 가까운 몽골, 베트남,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동티모르와 같은 아시아 지역은 물론 가나, 부룬디, 우간다, 카메룬, 탄자니아, 파라과이 등 다양한 국적과 문화권의 참가자들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일환으로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감염병대응(GCID) 및 보건정책 및 재정(GHPF) 과정에 참가하고 있는 재학생들로, 자국에서 의료진이거나 국가 보건의료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고위직 공무원들이다. 

프로그램은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서 출발해 북한산 영봉 코스까지 등반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서 등산 물품 대여 및 안전 산행에 대한 교육과 스트레칭 등 등산 준비를 한 뒤, 백운탐방지원센터, 하루재 등을 지나 영봉까지 등반했다.

북한산 등산 체험 프로그램
북한산 등산 체험 프로그램

특히 각국의 공무원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의 주요 시설과 등산관광 사업을 소개했으며, 서울의 매력적인 신규 관광 콘텐츠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서울관광재단의 역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번 팸투어에 참여한 실베스터 친부아(Sylvester Chinbuah, 가나, 의학 연구원)는 “산행 전 준비운동 등 참여자들의 안전을 챙겨주는 과정이 좋았다”며 “날이 더웠지만 적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코스였고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르 호앙 티에우(Le Hoang Thieu, 베트남, 의사)는 “그간 서울에서 지켜보기만 했던 북한산을 이번 기회에 등반할 수 있어 정말 좋았다”라며 “서울 도심에서 이런 건강한 체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놀라웠고, 친구들과 다시 방문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엔데믹이 본격화되면서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등산관광센터를 방문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매력적인 서울 관광 콘텐츠를 확충해 외래 관광객 3천만 명 시대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서울관광재단은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를 지난 2022년 9월 강북구 우이동(삼양로 173길 52 5층)에 개관했으며, 올해 하반기 북악산과 인왕산 인근에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를 추가로 개설·운영하여 서울 도심 등산관광 거점을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서는 등산 관광 안내(국·영·중·일), 등산 물품 대여, 샤워실 및 탈의실 운영, 짐 보관 서비스, 포토존, 라운지 운영 등 등산 체험에 유용한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서울관광재단>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